[동정]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
[동정]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최초 독성가스설비 ‘전자파시험동’ 건설현장 방문
충북 진천 산안센터 내 전자파시험동 건설현장을 방문한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가 공사 진행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충북 진천 산안센터 내 전자파시험동 건설현장을 방문한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가 공사 진행 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허영택 한국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3일 충북 진천군 소재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산안센터)에서 열린 전자파시험동 건립현황 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전자파시험동의 성공적 구축을 기원하고, 공사 관계자와 대화의 시간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자 마련됐다.

전자파시험동은 가스안전공사가 독성가스 안전설비 시험인증 기반 구축을 위해 총 사업비 88억 원을 투입해 산안센터 내 1,587m2 규모로 조성중인 시설이다. 지난해 11월 착공에 들어갔다.

2017년 10월 개정된 고압가스안전관리법이 2019년 11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독성가스 검지기 국제표준 및 KS 표준에서 전자파 시험을 요구하고 있지만, 국내에는 아직 인증업무 수행을 위한 설비가 부재한 상태다.

시험동은 국제공인규격을 준수하는 10m 챔버(방사방해 측정용), 3m 챔버(방사내성 측정용) 및 2개의 Shield Room(기타 내성시험용)으로 구축된다. ▲독성가스 검지기 ▲가스연소기기 ▲연료전지(수소 및 LNG) ▲일반 산업용 전자기기에 대한 전자기적합성(EMC) 시험평가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전자파 시험 인프라가 구축되면 독성가스 안전기기에 대한 One-stop 성능평가가 가능해져 안전설비에 대한 성능 향상과 신뢰성확보를 통해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허영택 기술이사는 “무엇보다 현장 근로자 안전이 최우선 돼야 한다”며, “촘촘하고 빈틈없는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통해 무사고·무재해 달성과 성공적인 전자파 시험동 준공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