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성공 파트너’ 선포
마흔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성공 파트너’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KOSME) 창립 40주년 맞아 비전과 CI 선포식 개최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성공 파트너’로 일자리 창출 혁신기관 선언

[중소기업투데이 이화순 기자]  “중소벤처기업의 스케일업과 스마트화를 위해 방탄소년단(BTS)만큼 더 열심히 뛰겠다. 이름부터 체질까지 혁신기관으로 탈바꿈해 정부의 국정 경제기조인 혁신성장과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 사람중심 일자리 창출의 주역으로 앞으로 100년을 준비하겠다.”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이사장은 창립 40주년 비전 및 CI 선포식이 열린 18일 오후 경기도 안산 중소기업연수원에서 BTS만큼 열성을 다하겠다는 인상적인 메시지를 던졌다.  

창립 40주년을 맞아 공단 명칭도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 바꾸고, 비전과 CI도 새로 선포한 이날 행사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홍일표 국회의원, 김규환 국회의원, 이훈 국회의원, 박정 국회의원, 중진공 전·현직 임직원, 중소벤처기업 대표 등 700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중진공 40년의 발자취를 주제로 한 기록물이 전시됐으며, 본 행사에는 CI 점등식, 새로 발간된 40년사와 성공사례집 봉정식 등이 마련돼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중진공은 40년 전인 1979년 설립 당시 199명, 자사뉴모 261억원으로 출발했으나, 현재 정원 1347명, 자산규모 18조원으로  인원 약 7배, 자산규모는 약 690배 성장했다. 그동안 설립 목적에 맞춰 시대별 요구에 맞는 중소벤처기업 지원 정책을 수행하며, 중소벤처기업의 성장과 발전에 동행해왔다.

새로운 비전은 ‘혁신성장과 공정경제를 선도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성공파트너’로 변경했다. 정부의 핵심 정책기조인 혁신성장에 부응하고,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선도기관으로 역할 재정립을 위해서다.

새 CI는 ‘KOSME'(Korea Small&Medium Enterprises and Startups Agency). '혁신성장에 부응하는 대한민국(Korea)의 중소벤처기업(SMEs) 혁신 성장 선도기관'이란 뜻을 담았다. 

CI의 태극문양은 불사조의 날개처럼 대한민국에서 세계로 뻗어나가는 우리나라 중소벤처기업을 상징한다. 태극문양은 S의 활자를 품고 있으며, S는 중소기업(SMEs)과 벤처기업(Startups)의 성공(Success)을 의미하고, 하나의 원으로 돌아가는 형상은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이 우리나라 경제의 선순환을 이끌어 나감을 의미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대강당에서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성공 파트너’ 새비전과 ‘KOSME’ 새CI 선포식이 열렸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대강당에서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성공 파트너’ 새비전과 ‘KOSME’ 새CI 선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박정 국회의원, 박영선 중기부 장관,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최정운 (주)한우물 대표이사. [중진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