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추진 협력틀 마련
산림청,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추진 협력틀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UNCCD와 ‘PFI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산림청 박총호 청장(오른쪽)이 PFI(평화산림이니셔티브)추진을 위해 UNCCD(유엔사막화방지협약) 이브라힘 띠 아우 사무총장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산림청 박총호 청장(오른쪽)이 PFI(평화산림이니셔티브)추진을 위해 UNCCD(유엔사막화방지협약) 이브라힘 띠 아우 사무총장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산림청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 이하 PFI) 추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산림청장(박종호)은 28일(현지 시간) 독일 본에서 UNCCD(유엔사막화방지협약)과 PEI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PFI는 이웃 국가 간 또는 다른 민족 간에 갈등이 있었던 황폐지에서 주민들이 참여하는 공동 산림복원 사업을 통해 자연스럽게 협력과 평화를 끌어내려는 정책 프로그램을 말한다. 분쟁과 갈등 상황에 놓인 지역의 경우 주민들은 토지황폐화와 식량부족은 물론, 자연재해에도 취약하게 돼 고통이 가중된다.

2018년 OECD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세계 인구의 20%인 18억명이 국가와 민족간 분쟁 영향으로 취약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청은 UNCCD, 외교부와 함께 지난해 9월 제14차 총회를 통해 새로운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PFI를 출범시키고, 고위급 세션을 통해 PFI를 제안했다.

PFI 제안은 선진국과 개도국 모두의 지지로 ‘뉴델리 선언’과 ‘당사국 총회 결정문’에 반영됐으며 산림 분야 협력은 ▲비정치적 ▲주민 삶 개선 ▲환경개선 ▲상생 번영 등 가치로 국제사회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또한,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對 북한 산림협력 창구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지난해 9월 23일 유엔 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접경 지역의 ‘국제 평화지대 화’ 선언과도 맥을 함께한다는 게 산림청의 설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 연설을 통해 “한반도 ‘산림협력은 평화를 증진하는 힘(P4G 리셉션 연설, ’19.9.23)’이 될 수 있다”는 PFI를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양해각서는 당사국 총회에서의 결정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고 실천하기 위해 산림청과 UNCCD간에 협력의 틀을 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양해각서를 기반으로 산림청은 PFI를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산림협력을 통한 평화’를 실행할 수 있는 본격적인 체계를 갖추게 됐다.

또 산림처은 UNCCD 이브라힘 띠 아우 사무총장에게 올해에 한국에서 개최될 P4G 정상회의 참석과 P4G의 토지와 관련된 세션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것을 제안했다.

UNCCD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 가능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국제기구로서, 산림청은 P4G 정상 회의에 특별 세션과 PFI를 주제로 하는 부대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UNCCD와 평화 산림이니셔티브 양해각서 체결은 글로벌 이니셔티브로 이행하기 위한 협력의 첫걸음”이라며 “갈등으로 황폐해진 토지에서 주민들이 참여하는 산림복원 활동을 통해 협력과 상생 번영, 나아가 평화를 끌어낼 유엔 차원의 중요한 정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림청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양해각서를 체결함으로써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I) 추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산림청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양해각서를 체결함으로써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I) 추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