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제1호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추진 대상은 ‘에티오피아’
우리나라 제1호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추진 대상은 ‘에티오피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호 산림청장, 30일 EFCCC와 구체적 협력방안 협의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이 에티오피아를 방문 EFCCC 페카두 베에네 위원장과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이 에티오피아를 방문 EFCCC 페카두 베에네 위원장과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산림청이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 Peace Forest Initiative) 첫 시범사업 추진 대상으로 에티오피아가 유력시 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이 30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를 방문, EFCCC(Environment, Forest and Climate Change Commission, 환경,산림,기후변화위원회) 페카두 베에네 위원장과 만나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추진과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녹생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고 31일 밝혔다.

산림청은 평화산림이니셔티브 제1호 시범사업을 에티오피아에서 계획하고 있다. PFI 시범사업은 P4G 파트너쉽 기금으로 다민족 갈등 지역에서의 산림복원과 혼농림업(커피)을 주 사업으로 산림청과 에티오피아 산림당국, GGGI(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글로벌 녹색성장 기구), NGO, 기업, 소셜벤처 등이 파트너십을 이루어 추진될 예정이다.

토지황폐화를 방지하고 개선하는 사업은 기후변화에 큰 영향력을 미칠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한 성장에도 관련이 있어 P4G 세션에 적합한 주제로 손꼽힌다. 또한, 평화산림이니셔티브를 통해 P4G를 달성할 수 있어 첫 PFI 시범사업이 시행될 에티오피아와의 협력은 PFI를 글로벌 의제로 확산시킬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번 EFCCC와의 주요 협의 내용은 제1호 PFI 시범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사업 대상지 검토 및 에티오피아 당국의 협조와 지원 요청, P4G 정상 회의에서 토지와 관련된 세션에 공동으로 참여할 것을 제안하는 것이 주요골자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에티오피아 산림당국과 첫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시범사업의 성공과 P4G 파트너십 사업으로의 채택을 위해 상호 협력을 진지하게 논의하는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에 PFI 시범사업이 성공사례로서 전 세계로 확산되고 유엔 차원의 글로벌 의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리트레아와의 국경분쟁 해결의 공로가 인정되어 지난해 12월에 노벨상을 수상한 에티오피아 아비 아흐메드 알리 총리는 연설문을 통해 “평화를 조성하는 것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과 같음”을 강조한 바 있어 산림청은 이번 협력 논의가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산림청 박종호 청장과 에티오피아 EFCCC 아디스아바바 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산림청 박종호 청장과 에티오피아 EFCCC 아디스아바바 위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