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회장, 중국 생산법인 방문
포스코 최정우 회장, 중국 생산법인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29일 광동 자동차강판공장·장가항 스테인리스제철소 방문,
현지 경쟁력 제고와 글로벌 기업시민 활동 당부
27일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를 방문한 최정우 회장(가운데)이 현지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지난 3월 동남아 방문에 이어 28일 현재 중국 생산법인을 방문중에 있는 등 글로벌 경영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27일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를 방문한데 이어 29일엔 '장가항포항불수강유한공사'를 차례로 방문한다.

포스코는 1995년 중국 천진에 코일센터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해  현재 중국사업을 총괄하는 대표법인 포스코차이나를 중심으로 스테인레스 제철소인 장가항불수강, 스테인레스 냉연공장인 청도포항불수강,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광동포항, 전기강판을 생산하는 순덕포항 등 4개 생산법인과 통합가공센터(21개 공장)를 구축해 중국 철강 시장개척에 나서고 있다.

27일 방문한 '광동포항기차판유한공사'는 포스코가 지난 2013년 중국에 세운 첫번째 용융아연도금강판(CGL, Continuous Galvanizing Line) 생산법인으로 중국 자동차강판 시장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연간 45만톤 생산규모로 폭스바겐, 지엠,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중국내 글로벌 자동차사 중심으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으며, 고객 중심의 품질관리와 신속한 납기 대응을 통해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현지 법인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 회장은 “제철소 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근간”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하며 월드탑프리미엄(World Top Premium) 중심의 자동차 강판 판매 확대와, ‘CI(Cost innovation) 2020’의 실행을 통한 원가혁신을 당부했다.

또 실무자들과 중국 자율주행차를 시승하는 등 달라진 중국 자동차 제조기술을 체험하고 현지 철강사 및 자동차 기업들과 협업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 회장이 29일 방문하는 '장가항포항불수강유한공사'는 1997년 설립된 연산 110만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일관제철소로 차별화된 원가와 품질을 기반으로 중국내 스테인레스 고급제품의 주력 철강사로 자리잡고 있다.

이날 방문을 통해 최 회장은 현지 법인이 중국내 스테인레스 사업환경과 시황변동에 따른 체질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하고,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협력해 사업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향상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