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유럽서 네덜란드 총리 만나
이재용 부회장, 유럽서 네덜란드 총리 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 등 논의
ASML 장비 공급 협조요청
ASML,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유일 생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4일(현지시간) 헤이그에서 네덜란드 뤼터 총리를 면담하고 반도체 장비 공급 협조요청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4일(현지시간) 헤이그에서 네덜란드 뤼터 총리를 면담하고 반도체 장비 공급 협조요청을 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유럽 출장 중인 이재용 부회장은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 총리 집무실에서 에서 마르크 뤼터(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와 만났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과 뤼터 총리가 만나 최첨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 확대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 등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전했다.

네덜란드는 반도체 연구개발부터 설계, 장비 등 산업 생태계가 발전해 있으며, 네덜란드 기업인 ASML은 초미세 공정에 필수적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파운드리 사업 확대에 필수적인 ASML 장비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뤼터 총리에게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과 뤼터 총리가 만난 것은 6년만이다. 뤼터 총리는 차기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의장으로 거론되는 최고위급 인사다. 이 부회장은 2016년 9월 뤼터 총리가 방한했을 때도 삼성전자 전시관 ‘딜라이트’를 직접 안내하며 삼성전자의 사업 현황과 주요 제품, 핵심 기술 등을 소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