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 수입’ 방지, 선제적 노력 시급
‘인플레이션 수입’ 방지, 선제적 노력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인플레 심한 중국 현지 시장 분석, 대응해야”
수입가 인상 예상 품목, 사전 물량 확보, 유통망 개선 등
사진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산업박람회 홍보 이미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산업박람회 홍보 이미지.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대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의 특성상, 중국 등 세계적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입물가 상승을 상쇄시킬 수 있는 내수 경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최근 별도 문서를 통해 “이러한 ‘인플레이션 수입’ 현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과도하게 가격이 인상된 수입 물량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응책이 시급하다”며 선제적 대책을 촉구했다.

연구원은 “최근 수입물가의 높은 상승 압력이 거의 시차 없이 소비자물가로 전이되면서 국내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10월 수입물가상승률은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5.8%나 올라, 2008년 10월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인플레이션이 실물경제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미시적, 거시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연구원은 높은 수입 물가로 인한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고, 혹여 있을 수 있는 내수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5가지 정도의 대책을 주문했다.

이에 따르면 우선 ‘비용 요인 인플레이션(cost-push inflation)’, 즉 인상된 가격으로 수입되는 물량에 대응해 내수 물가를 안정시키고, 실물경기 회복을 기할 수 있는 ‘두 마리 토끼’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 이런 원칙을 기조로 한 거시경제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는게 연구원의 요구다.

이를 통해 인플레이션 압력이 서민 체감물가 급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물가 불안이 우려되는 수입 품목을 미리 선제적으로 많은 물량을 확보, 수입하는 등의 사전 대책도 필요하다. 수입 과정에서 중개상 등 불필요한 가격 인상 요인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과 필요한 통제도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연구원은 특히 “중국의 ‘인플레이션 수출’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지 시장을 사전에 면밀히 분석할 수 있어야 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치밀한 수입 전략을 마련하는 등의 대응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나아가선 현재 전 세계적인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다. 즉 원자재, 소재, 부품, 장비의 수급 안정 노력을 통해 향후 있을 수 있는 공급망 왜곡이나 수입 비용 상승 압력을 완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연구원은 “수입 물가 급등의 주된 원인이 에너지 가격 급등임을 감안하고, 또 다시 오일쇼크가 재발할 가능성에 대한 분석 능력을 높임으로써 시나리오별 비상 계획을 마련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연구원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최근 수입물가 급등은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른 시장 수요 증가 ▲풍부한 유동성 ▲국제 유가 급등 ▲국제 원자재가 상승 ▲글로벌 공급망 위기 ▲운송비용 급증 ▲원화 약세 등 다양한 원인들이 꼽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