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금융권 자사주 매입 통한 주가방어 확산
대기업·금융권 자사주 매입 통한 주가방어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와 5개 계열사 임원, 자발적인 주식 매입 동참
손태승 회장 등 우리금융 경영진도 최근 자사주 매입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 의지 시장에 전달"
최정우 포스코 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로 주식시장이 폭락하자 대기업 임원들이 자사주식 매입에 자발적으로 나서며 적극적인 주가방어 및 책임경영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 공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을 포함한 포스코 임원 51명은 지난 23일까지 총 26억원 규모(1만6000주)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의 포스코그룹 임원 89명도 포스코인터내셔널 7만4000주, 포스코케미칼 1만5000주 등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총 21억원 어치를 매입하는 등 그룹내 임원들의 자발적인 자사주 매입 동참이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자사 주식이 과도한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전달함과 동시에, 자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시장의 신뢰를 제고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할 수 있다.

포스코 그룹사 전 임원들은 앞으로도 추가적인 회사 주식 매수에 나설 예정이다.

금융권에선 우리금융그룹이 손태승 회장을 비롯한 이원덕 부사장, 박경훈 부사장, 신명혁 부사장, 장석영 전무 등 경영진들이 우리금융지주 주식 총 1만1782주를 최근 매입했다.

대표적으로 손태승 회장은 지난 12일 기준 5000주를 매입해 총 7만3127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됐다.

우리금융 관계자는“손태승 회장과 경영진들의 이번 자사주 매입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외 경제 전반에 대한 우려에도 우리금융이 올 한해 견실한 펀더멘탈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최근 금융주를 둘러싼 우려가 과도하다는 메시지를 대내외 천명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연초 계획됐던 일정이 순연 중이나 사태가 진정되면 적극적으로 국내외 IR 행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