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추경' 11조7천억 中 중기부 몫 1조6858억
'수퍼추경' 11조7천억 中 중기부 몫 1조6858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1조7000억 규모 추경예산 편성, 5일 국회 제출키로
이 중 8조5000억 코로나19 대응에 투입
중기부, 소상공인·중소기업 긴급자금 공급 등에 1조6858억 편성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가 '급한 불'을 끄기 위해 11조7000억원 규모의 ‘수퍼 추경’을 편성하기로 한 것만 봐도 이의 심각성을 반영한다. 이 돈의 88%(10조3000억원)는 빚(적자국채)을 내 감당해야한다.

정부는 4일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5일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이달 17일까지 추경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전체 추경 규모 중 8조5000억원은 코로나19 대응에 투입된다. 나머지 3조2000억원은 세입경정에 쓰인다.

또 전체 추경 중 중소벤처기업부 예산은 1조6858억원이다.

중기부는 4일 이번 추경안을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긴급자금 공급을 추진하고 이로인한 경영피해 회복을 위한 기반마련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 예산(1조6858억원) 중 대부분인 1조5103억원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긴급자금 공급, 보증지원, 매출채권 보험 등에 편성됐다.

코로나19 피해 점포지원, 온라인 판로지원, 대한민국 동행세일, 온누리상품권 할인발행 등 경제 활력 보강에 1755억원이 반영됐다. 이 중 코로나 확진자 경유 등에 따른 휴업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점포를 대상으로 위생안전 인증, 경영진단, 재개점 행사 등 지원에 372억원이 편성됐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피해가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소상공인에 집중되고 있어 온라인쇼핑몰 입점지원(100억원), O2O플랫폼(15억원) 등을 통한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지원을 강화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유통산업의 방향성이 온라인시장으로 집중될 전망이어서 향후 2021년 예산 등을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온라인시장 진출정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경기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5000억원 할인(10%) 발행에 690억원, 공동마케팅에 212억원이 각각 반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