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 미래통합당 ‘입당’
[이슈]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 미래통합당 ‘입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기본법, 최초 발의 등 소상공인 관심 많아 결정”
지난 26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 [박진형 기자]
지난 26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 [박진형 기자]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이 사퇴의사를 밝힌 하루 만인 지난 26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최승재 전 회장은 이날 입당식에서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서 가장 소외된 사람들이 소상공인”이라며 “과연 누구를 위한 정책이었는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통을 받았을 서민과 국민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사회, 소상공인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을 선택지로 삼을 것에 대해 최승재 전 회장은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부터 소상공인기본법을 최초로 발의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관심이 많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최 전 회장은 “특히 황교안 대표가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아오고, 소상공인을 위해 남다른 관심을 보여줬기에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