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전통문화대학과 정원문화 발전 위한 맞손
산림청, 전통문화대학과 정원문화 발전 위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전통정원 연구협력과 인재양성 위해 공동 노력키로
김재현 산림청장(왼쪽)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김영모 총장이 23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대회의실에서 '한국 전통정원 가치 발굴 및 정원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산림청]
김재현 산림청장(왼쪽)과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김영모 총장이 23일 충남 부여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대회의실에서 '한국 전통정원 가치 발굴 및 정원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산림청]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이 문화재청이 설립한 4년제 특수목적대학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와 23일 ‘한국 전통정원 가치 발굴 및 정원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전통 정원에 대한 가치와 정원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하고, 정원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양 기관의 다각적인 교류와 함께 정원문화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산림청은 전통정원과 정원문화에 대한 대중의 이해 폭을 넓히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시대의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전통문화대학교는 전통정원을 기반으로 한 정원관련 전문 인재 양성, (전통)정원에 대한 가치와 문화 대중화 정책 개발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전통정원에 전문성을 지닌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정원문화 거버넌스를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 전통정원의 가치가 더 많은 국민들에게 전달되어 숲이 국민에게 더욱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모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총장도 “산림청과의 협력을 통해 정원 관련 전문 인재 양성과 정원문화에 관한 정책개발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 전통정원 가치 발굴 및 정원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양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 전통정원 가치 발굴 및 정원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양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