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재와 함께한 특별한 하루‘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 성료
‘목재와 함께한 특별한 하루‘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19 대전시청사 남문광장과 보라매공원, 다채로운 행사 풍성
2019 목재문화 페스티벌 포스터
2019 목재문화 페스티벌 포스터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목재와 함께하는 특별한 하루를 주제로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을 18~19일 양일간 대전시청 남문광장 및 보라매공원에서 개최했다.

목재문화페스티벌은 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생활 속 목재 이용 확산을 위해 2012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아이 러브 우드(I LOVE WOOD)’ 캠페인의 일환이다. 올해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산림청과 대전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목재문화진흥회가 주관했다.

목재문화페스티벌에서는 주요 행사인 목혼식을 비롯해 다양한 참여형 행사가 진행됐다.

목혼식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해 부부가 목재로 된 선물을 주고받는 서양 풍습에서 유래한 행사로 20쌍의 부부가 참여했다.

이와 함께 ▲2019 한목 사진 공모전 시상식 ▲우수 목재제품을 경매로 판매하는 우드 옥션 ▲청년 목공방 제품을 판매하는 우드 마켓 ▲목재로 만든 제품을 주제로 한 우드 워크샵 등이 다채로운 행사가 함께 열려 참관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아울러, 목각인형 만들기, 편백 가습기 만들기 등 40여 종의 목재 체험 프로그램과 목재 놀이터를 운영해 영·유아와 청소년들이 목재와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목재 체험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한 어린이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현장 접수한 선착순 1000명이 추가 참가했다. 목재 놀이터도 행사장을 방문한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행사를 통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목재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을 쌓고 숲이 국민의 삶으로 다가가길 바란다.”면서 “목재문화페스티벌을 비롯하여 월간 목재 이벤트 등 아이 러브 우드(I LOVE WOOD) 캠페인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목재문화 페스티벌 부스 배치도.
목재문화 페스티벌 부스 배치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