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해도 설명절 ‘임산물 직거래장터’ 개설
산림청, 올해도 설명절 ‘임산물 직거래장터’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정부대전청사 중앙홀, 9개 임산물단체 참가
2018년 열린 임산물 직거래장터
2018년 열린 임산물 직거래장터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우리 청정 임산물로 민족명절 설을 준비하세요!”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설 명절을 맞아 소비자 차례 상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 임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오는 25일 정부대전청사 지하 1층 중앙홀에서 ‘우리 임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한다.

이번 장터 행사에는 (사)한국밤재배자협회를 비롯해 9개 임산물 단체가 참여해 제수용품인 밤·대추·곶감을 비롯해 표고버섯·산나물·잣 등 산지 임산물을 직접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임산물 단체들은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가액 10만 원 이하의 상품과 선물세트를 시가 대비 10~40% 낮은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 구매자들에게 추첨권이 주어지며, 구매자들은 추첨을 통해 임산물 선물세트를 무료로 받아볼 수도 있다.

안병기 사유림경영소득과장은 “명절마다 열리는 직거래장터는 우리 청정 임산물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수한 품질의 임산물을 할인가에 구입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풍성한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