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개최
가스안전공사,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25일 대전, 배관관련 손상사례 등 안전기술 공유
한국가스안전공사 정해덕 기술이사가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정해덕 기술이사가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4~25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제53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회는 압력용기와 배관 등 산업설비의 손상사례를 공유하고, 장치분야 기술발전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공사 검사원을 비롯해 관련업계 회원 100명이 참석했다.

포항공과대학교 최호진 교수는 정유·석유화학 배관사고 관련 Damage Mechanism 분석을 발표했다. 그 외 GS칼텍스(주), 바스프(주) 등 정유·석유화학분야 기업들이 참여해 ▲Heater Tube의 Carburization & Metal Dusting 손상사례 ▲Safety Pressure Test ▲주요 기기에서 고려해야 하는 하중 및 진동 ▲Pipe-Line의 파손분석 사례 등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가스안전공사 정해덕 기술이사는 “주기적으로 연구회를 개최하는 것은 정유 및 석유화학공장에 설치된 장치설비의 안전성을 높이고 진단기술 발전을 위한 것”이라며 “회원 간의 활발한 의견개진을 통해 장치류에 대한 건전성을 확보하고, 검사 및 진단기술을 선진화시킴으로서 가스안전관리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