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차기 회장 후보' 조용병 등 3인 압축
신한금융 '차기 회장 후보' 조용병 등 3인 압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회추위서 조용병, 진옥동, 임영진 등 확정
12월8일 확대 회추위서 최종 후보 추천
내년 3월 차기 회장 취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로 조용병 현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최종 올랐다.

신한금융지주는 29일 이사회 내 소위원회인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이같이 확정했다고 밝혔다.

회추위는 11월 중순 이후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회의를 통해 내·외부 인사를 포함한 폭넓은 후보군에 대한 심층 심의를 거쳐 압축 후보군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지주 이사회 관계자는 “지난 10월 사외이사들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전체 일정과 심의 기준 등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며 “그룹 지배구조의 안정을 최우선으로 회추위의 독립성을 확보한 가운데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승계 절차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오는 12월8일로 예정된 차기 회추위는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하는 확대 회추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각 후보의 성과, 역량 및 자격요건 부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평판조회 결과 리뷰, 개인별 면접 절차 등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를 추천할 계획이다.

추천된 대표이사 회장 후보는 회추위 이후 개최되는 전체 이사회에서 적정성을 심의, 의결해 최종 후보로 확정될 예정이며, 내년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