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재원산업 '이차전지' 글로벌기업으로 키운다
産銀, 재원산업 '이차전지' 글로벌기업으로 키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산단 소재 중견기업
금융위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선정
삼성SDI와 중국·헝가리 등에 동반 진출
정병철 산업은행 중소중견금융부문 부행장(오른쪽)과 재원산업(주) 심재원 대표가 20일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IR센터에서 '이차전지 소재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산업은행은 20일 여수산업 산업단지 소재 중견기업인 재원산업과 ‘이차전지 소재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산업은행은 재원산업㈜의 이차전지 글로벌 생산법인 투자금의 신속 안정적인 조달, 국내 합작 투자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하게 된다.

재원산업㈜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으로 선정된 중견기업으로, 지난 36년간 석유화학제품 합성, 정제 및 저장시설을 갖추고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공정용 세정제 제조, 이차전지 제조 시 사용되는 용매 재생 및 도전성 물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최근 이차전지 시장이 급성장한 가운데 삼성SDI(주)와 중국, 말레이시아, 헝가리에 동반 진출해 글로벌 고부가가치 소재 전문기업으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진행 중이다. 기존 헝가리 법인 외에도 국내 메이저급 배터리 생산업체와의 북미시장 동반 진출 등 향후 5년간 2700억원 이상의 설비투자를 통해 이차전지 소재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정병철 산업은행 중소중견금융부문 부행장은 “재원산업은 전남지역 내 열악한 산업환경 속에서 피어난 대단히 소중한 기업”이라며 “혁신산업을 육성하는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회사가 진행 중인 이차전지 소재 육성을 통한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금융지원 협력을 약속하고, 지역 중견기업이 1조 매출의 대기업으로 ‘퀀텀 점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