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텍사스에 170억불 파운드리 신규 투자
삼성전자, 美텍사스에 170억불 파운드리 신규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미국투자 중 역대 최대
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수요 대응, 공급망 다변화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내 신규 파운드리 생산라인 부지로 테일러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첫 줄 왼쪽부터 존 코닌 상원의원, 그랙 애벗 텍사스 주지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내 신규 파운드리 생산라인 부지로 테일러시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첫 줄 왼쪽부터 존 코닌 상원의원, 그랙 애벗 텍사스 주지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州) 테일러시(市)를 최종 선택했다.

오는 2022년 상반기 착공해 2024년 하반기 가동될 예정이다. 건설·설비 등 예상 투자규모는 170억달러로서 삼성전자의 미국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 상원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신규 라인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돼 5G,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AI(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가 생산될 예정이다.

AI, 5G, 메타버스 관련 반도체 분야를 선도하는 전 세계 시스템 반도체 고객에게 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테일러시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신규 라인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일러시가 선정된 배경에는 삼성전자의 기존 오스틴 생산라인과의 시너지, 반도체 생태계와 인프라 공급 안정성, 지방 정부와의 협력, 지역사회 발전 등 여러 측면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테일러시에 마련되는 약 150만평의 신규 부지는 오스틴 사업장과 불과 25km 떨어져 있어 기존 사업장 인근의 인프라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

테일러시에 들어서는 신규 라인은 평택 3라인과 함께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핵심 생산기지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 기흥/화성-평택-오스틴/테일러를 잇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생산 체계 또한 강화된다. 나아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와 함께 장기적으로 다양한 신규 첨단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대한 대응 능력이 확대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서 첨단 제조 분야 공급망 구축을 통해 양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미국에 파운드리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