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이차전지소재' 사업 박차
포스코, '이차전지소재' 사업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리튬 매장량 6배 증가···전기차 3억7천만대 생산가능
리튬부터 니켈, 흑연은 물론 양극재, 음극재까지
세계 유일의 소재 밸류체인 구축, 경쟁력 강화
친환경 고순도 니켈 제련 기술개발, 폐배터리 재활용사업 진출
2030년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23조원 목표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데모플랜트 전경 (PosLX공장 및 리튬 염수저장시설)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데모플랜트 전경 (PosLX공장 및 리튬 염수저장시설)
포스코가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에서 탐사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가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에서 탐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그룹이 리튬을 기반으로 세계 최고의 이차전지소재기업으로 발돋움한다.

포스코그룹은 양극재와 음극재 등 이차전지소재사업과 함께 리튬, 니켈, 흑연 등 이차전지 핵심원료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또 이를 중심으로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평가매장량 증가 ▲친환경 니켈 제련사업 추진 ▲흑연 광산 지분투자 등을 연계해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그룹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극재, 음극재는 물론 이들의 핵심 원료인 리튬과 니켈, 흑연을 공급할 수 있다. 이에 이차전지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2030년까지 리튬 22만톤, 니켈 10만톤을 자체 공급해,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글로벌시장 점유율 20%(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우리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리튬, 니켈, 흑연 등 원료부터 양극재와 음극재까지 이차전지세계소재 일괄공급체제를 갖추고 있다”며 “차별화된 경쟁우위에 기반해 이차전지소재를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으로 육성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자”고 강조했다.

이차전지산업의 밸류체인은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배터리를 생산하는 회사, 배터리에 필요한 양극재, 음극재, 전구체 등을 생산하는 이차전지소재 회사, 이에 필요한 리튬, 니켈, 흑연 등의 원료를 가공, 공급하는 이차전지소재 원료공급사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차전지 양극재의 핵심 소재인 리튬은 전기를 생성, 충전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니켈은 이차전지의 운행거리를 늘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흑연은 전기 생성을 위해 양극재에서 방출된 리튬이온을 저장하고 다시 방출하는데 탁월한 기능을 하면서도 안정적인 소재여서 음극재의 원료로 쓰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포스코는 보유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Hombre Muerto)’염호의 최종 매장량 평가 결과,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톤 보다 6배 늘어난 1350만톤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기차 약 3억70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리튬 농도 역시 평균 921mg/L의 고농도로 확인돼 현재 전 세계 염호 중 리튬 매장량 및 농도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확인했다.

아울러 포스코는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료인 고순도 켈의 생산도 추진키로 했다. 철강 생산공정에서 활용해온 쇳물 생산과 불순물 제거 기술역량을 기반으로 친환경 고순도 니켈 제련 공정을 개발하는 투자를 확대해 나간다는 것이다. 또한 폐배터리로부터 니켈 및 리튬, 코발트 등을 추출하는 재활용사업에도 진출해 친환경 배터리 자원순환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현재 전량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음극재 원료인 흑연의 수급 다변화를 위해 아프리카, 호주 등의 흑연 광산을 확보한다. 중장기적으로 중국산 원료 의존도를 50% 이하로 낮출 방침이다.

또한 차세대 이차전지로 조명받고 있는 전고체전지의 소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전고체전지는 전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한 차세대 배터리로 에너지 밀도가 높아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충전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특히,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사업을 맡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은 지난달 그룹사 증자규모로는 사상 최대인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