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업계, "과도한 운반비 인상요구 수용 못해"
레미콘업계, "과도한 운반비 인상요구 수용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레미콘 운반사업자, 운반비 15% 인상요구
불응시 7월1일부터 조업중단 예고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 긴급 기자회견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들은 29일 레미콘 운반사업자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요구에 반대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은 정진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회장(㈜동양 대표)이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정진학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회장(㈜동양 대표)이 2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레미콘 운반사업자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요구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운반비 인상을 둘러싸고 수도권 레미콘운반사업자들이 7월1일부터 집단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들은 2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과도한 운반비 인상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건설경기 침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상황은 고려하지 않은채 레미콘 운반비 15% 인상을 요구하며 불응시 7월1일부터 집단 운송거부를 예고하고 있다”며 “제조사 입장에선 무리한 요구”라고 밝혔다.

이들은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경영상 어려운 가운데서도 상생차원에서 레미콘 운반비를 매년 5~6% 수준 인상했다”며 “그럼에도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아직 계약기간이 만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괄적으로 7월1일부터 15% 인상을 요구하며 집단 운송거부를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올들어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는 건설경기 침체와 코로나19 사태로 전년 대비 19% 이상 출하량이 감소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있는 가운데서도 고용을 유지하며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믹서트럭 외에 레미콘을 운반할 대체수단이 없는 실정에서 건설현장에 레미콘 납품이 중단되면 레미콘 제조사는 물론이고 건설현장의 장비인력, 일용근로자 모두 일감이 없어 손을 놓아야하는 상황"이라며 "건설사와 레미콘 운송사업자도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지금은 협력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며 “레미콘 운반사업자들도 건설현장의 피해를 볼모로 한 무리한 인상요구를 철회하고 계약 당사자간 성실한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는 개인사업자로서 27개 건설기계 중 유일하게 건설사가 아닌 레미콘 제조사와 직접 운반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반비를 매년 5∼6% 수준 인상해 연 평균 약 6000만원의 운반비를 지급하고 있으며 이는 타 업종 대비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운반비 외에 유류비 100% 지원, 식대지원 등 운반사업자들의 소득보존을 위해 매출 및 가동율 감소상황에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른 ‘건설기계 수급조절제도’로 신규 영업용 레미콘 트럭 등록이 2009년 이후 11년째 금지된 상태다. 이에 트럭이 노후화되고 운반사업자도 고령화돼 안전사고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가운데 운반사업자들은 기득권 유지를 위해 집단행동을 가속화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제조사들은 설명했다.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로 구성된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영석) 관계자는 “운송사업자들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 요구의 배경에는 운송사업자들을 서로 끌어들이려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노총의 기싸움이 자리하고 있다”며 “지난 5~6월 부산경남과 광주전남 등 지방에서 시작된 집단행동이 수도권으로 올라온 상황”이라고 전했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개인사업자로 분류돼있으나 노조를 결성해 레미콘 제조사들을 상대로 단체임금교섭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부산경남지역에선 민노총이 주도해 운반비 20%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5월 15일간 조업중단을 했다. 6월 들어선 광주전남 지역에서도 10일간 조업중단을 해 레미콘 공장가동이 중단됐다.

수도권 운반사업자들이 가입하고 있는 전국운송총연합회는 한국노총과 연대해 이번에 운반비 15%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