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소 팹리스업체에 '설계 플랫폼' 제공
삼성전자, 중소 팹리스업체에 '설계 플랫폼'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의 구체적 실행
중소업체의 '자체 서버 구축 부담 해소' 기대
국내 팹리스 업체 '가온칩스' 직원과 삼성전자 임직원이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으로 칩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팹리스 업체 '가온칩스' 직원과 삼성전자 임직원이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으로 칩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중소 팹리스업체들이 서버없이도 반도체 설계를 할 수 있는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을 제공한다. 국내 중소 팹리스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에 중소업체로선 자체 서버 구축 부담이 해소되고 설계기간 단축 및 투자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발표한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의 구체적인 실행을 위해 이같이 지원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중소 팹리스 업체들은 삼성이 제공하는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을 통해 다양한 파트너의 클라우드, 설계 SW(소프트웨어) 등의 인프라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활용할 수가 있다.

삼성전자가 클라우드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플랫폼 업체인 리스케일과 함께 구축한 ‘SAFE-CDP’는 팹리스 고객들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즉시 칩 설계를 시작할 수 있도록 가상의 설계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자동화 설계 SW 업체인 앤시스, 멘토, 케이던스, 시놉시스의 SW를 공용 클라우드 상에서 구동될 수 있도록 구축한 플랫폼이다.

삼성전자의 ‘SAFE-CDP’는 서버 확장에 대한 고객들의 투자 부담을 줄이고, 칩 설계와 검증 작업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도 단계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내 팹리스 업체인 ‘가온칩스’는 삼성전자의 SAFE-CDP를 활용해 차량용 반도체 칩을 설계한 결과, 기존 대비 약 30%의 설계 기간을 단축하는 성과를 얻었다.

삼성전자의 DSP(Design Solution Partner)인 정규동 가온칩스 대표는 “삼성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중소 팹리스 업체들의 시장 진입장벽을 낮춰줄 것”이라며 “제품 경쟁력 향상으로 국내 업체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ADT(에이디테크놀로지), 하나텍 등 여러 국내 중소업체들이 SAFE-CDP에 대한 사용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를 통해 자체 서버 구축 대비 소요되는 시간과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어 보다 경쟁력 있는 반도체 제품을 설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박재홍 부사장은 “리스케일과 함께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팹리스 업계가 클라우드 기반 설계 환경으로 옮겨가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를 통해 고객들이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화성, 평택에 잇따라 투자를 단행하며 파운드리 사업 강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국내 중소기업들이 삼성의 최첨단 공정기술을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 생태계를 지속 확장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 발표 이후 중소 업체들과의 상생협력을 모색한 결과, 이들 중소 업체들과 함께 협력한 제품을 올해말부터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