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개 사회적기업 추가 탄생
74개 사회적기업 추가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 ㈜러블리페이퍼·주식회사 29일 등 새로 인증
국내 사회적기업 2518곳으로 늘어
국내 사회적기업 현황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74개 사회적기업이 새로 인증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7일 올들어 두 번째 사회적기업육성전문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인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사회적기업은 모두 2518곳으로 늘었다. 이들 사회적기업에 4만8495명이 고용돼있으며 이 가운데 고령자,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은 2만9195명으로 60.2%를 차지한다.

취약계층(30%이상 고용)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자리제공형이 66.8%로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 인증된 사회적기업 가운데 인천 소재 ㈜러블리페이퍼(대표 기우진)는 폐지를 활용한 캔버스 제조·판매 기업으로 폐지수집 노인들에게서 시장가의 약 6배 금액으로 폐박스를 매입해 캔버스 및 예술작품을 제조하고 있다.

서울 용산의 주식회사 29일(대표 홍도겸)은 여성위생용품 제조·판매 회사로 취약계층 여성을 위해 여성위생용품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고 있다.

전북 정읍의 유한회사 기분좋게(대표 이육범)는 지역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소·소독·방역 및 침대 매트리스 소독, 냉난방시설 관리 등을 하는 업체다. 2017년부터 정읍지역 자활기업 및 예비사회적기업으로서 공공기관과 교육기관 중심으로 청소·소독관리 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