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지방중기청 31일 개소
충남지방중기청 31일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정책수요 반영
기존 대전·충남지방청, 대전·세종지방청으로 명칭 변경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신설돼 31일부터 업무에 들어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충남지역의 중소기업 정책수요를 반영해 이같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대전·충남지방청은 대전·세종지방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대전·세종지방청은 대전시와 세종시 2개 지역을 관할하게 된다.

중기부는 “충남지방청 신설로 지역의 우수 중소기업 발굴·육성, 중소·벤처기업의 수출확대 및 일자리창출 등 대전·세종과 차별화된 맞춤형 정책추진으로 충남지역 경제활력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충남지방청은 업무개시 즉시 코로나19 비상체제로 즉시 전환해 피해 중소·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남지방청 개청식은 코로나19 확산 등을 고려해 오는 4월말(잠정, 4월28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