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에 최대 규모 인센티브 지급
삼성전자, 협력사에 최대 규모 인센티브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협력사 임직원 2만여명 대상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417억 규모 지급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파인텍 최창훈 사원, 삼성전자 DS부문 상생협력센터 김창한 전무, 파인텍 이경근 상무, 파인텍 정태관 사원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파인텍 최창훈 사원, 삼성전자 DS부문 상생협력센터 김창한 전무, 파인텍 이경근 상무, 파인텍 정태관 사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설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에 최대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417억4000만원 규모의 2019년 하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설연휴 직전인 오는 22일 협력사 임직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이번 하반기 인센티브는 2010년 제도 시행 이래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 지급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생산/품질·환경안전/인프라·설비 유지보수·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업체 또한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또 2018년부터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운영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를 지원해 우수인력 양성을 돕고있으며, 인적자원개발(HRD) 컨설팅을 통해 협력사의 교육역량 향상도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이번 설에 지급되는 규모는 15억4000만원이다. 2012년부터 지급된 상품권 규모는 258억3000만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