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성기업의 ‘미래를 보다’
대한민국 여성기업의 ‘미래를 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여성창업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총 1147개팀이 참가, 총 30팀 수상
여성스타트업위원회 발족식도 열려
대상인 중기부장관상을 차지한 황경민 ㈜브이픽스메디칼 대표(오른쪽)이 박영선 중기부 장관으로부터 상금을 수여받고 있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대상인 중기부장관상을 차지한 황경민 ㈜브이픽스메디칼 대표(오른쪽)이 박영선 중기부 장관으로부터 상금을 수여받고 있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제20회 여성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아이템으로 수상한 여성창업가들을 포상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여성창업경진대회는 2000년부터 매년 1회씩 개최되는 여성 (예비)창업자 대상 경진대회로, 올해를 포함해 총 20회에 걸쳐 5576팀이 참가해 이 중 244팀의 우수 여성창업자를 발굴, 포상해 왔다.

특히 이번 대회는 ICT, 바이오헬스, 생활용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무려 1147팀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돼 경쟁률이 38대1에 이르렀다. 각 분야별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의 서면평가와 발표평가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총 30팀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영예의 대상인 중기부장관상은 암 수술 중 실시간으로 조직검사가 가능한 초소형 레이저 현미경을 개발해 출품한 ㈜브이픽스메디칼의 황경민 대표가 차지해 상금 1000만원을 차지했다.

이제품은 KAIST, 서울대 출신 6명의 연구인력 등이 참여했으며, 해상도 및 이미지 차별화 등 제품의 시장성과 글로벌 확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외에 자폐장애(ASD) 등 관리프로그램으로 참여한 ㈜진원온원의 이진영 대표 등 2명은 최우수상을, 사이버위협 감지 및 대응 플랫폼을 선보인 ㈜화이트스캔의 안은희 대표 등 3명은 우수상을 수상했다.

수상자들에게는 포상과 함께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의 여성전용 창업보육실(전국 17개 센터, 226개실)에 우선 입주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투자유치 및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연계, 해외진출 지원사업 등 여성기업 전용 지원사업 우대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시상식에 직접 참석해 수상자들을 격려하면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풍부한 감성, 유연함, 창의적 사고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여성기업이 더욱 부각되고 역할도 더 커질 것이다”라며, “정부에서도 2020년 여성기업육성 전용예산을 전년 대비 25억원(33.7%) 늘리는 등 여성들의 창업 활성화와 지속적인 성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념촬영을 하는 참석자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기념촬영을 하는 참석자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한편, 이날 협회에서는 여성스타트업계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로서 구심적인 역할을 하기 위한 ‘여성스타트업위원회’도 발족했다. 이번 위원회는 법제도 및 사회문화적 인식 개선, 역량 강화 및 네트워킹 활성화에 나서며, 여성스타트업 대표 및 창업지원전문기관 전문가 총 25명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