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동정]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지역 노포(老鋪)방문…백년가게 현판식 참석
혁신형 소상공인 성공모델인 ‘백년가게’ 확산 약속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지난 1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백년가게 ‘대성암본가초밥집’에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지난 1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백년가게 ‘대성암본가초밥집’에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경북 김천에 위치한 ‘대성암본가초밥집’ 백년가게 현판식에 참석해 축하인사와 격려의 말을 건넸다.

김천지역 대표 노포(老鋪)로 손꼽히고 있는 대성암본가초밥집은 1920년대부터 운영해 왔다. 해당 점포에서 근무하던 1대 대표가 광복이후 주인으로부터 인수받아 현재까지 3대에 걸쳐 전통과 가업을 이어오며, 올해 백년가게로 지정됐다. 점포는 실제 백년의 역사를 앞두고 있다.

현판 제막 행사 이후 마련된 현장 간담회에는 백년가게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운영 애로사항 및 정책 건의사항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백년가게’는 혁신형 소상공인의 성공모델로써 그 의미와 가치가 더욱 확산돼야 함을 강조하며, 백년가게로 지정된 점포사례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 자리에서 조봉환 이사장은 “올 연말 백년가게의 성공요인을 담은 영상과 사례집을 발간해 지원 사업 및 지정점포에 대한 홍보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어 “백년가게는 오랜 시간 한 자리를 지켜온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역사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백년가게를 지속적으로 발굴‧확산해 혁신형 소상공인을 육성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