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대기업·공공부문 노조의견이 다수 반영된 정책”
“주52시간제, 대기업·공공부문 노조의견이 다수 반영된 정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기 단국대 교수 10일 중기중앙회 문화경영포럼 강연서 밝혀
'중소기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주제 강연
제3회 KBIZ 문화경영포럼, 내년 2월11일 개최
김태기 단국대 교수가 10일 열린 제2회 KBIZ 문화경영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김태기 단국대 교수가 10일 열린 제2회 KBIZ 문화경영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고용노동 전문가인 김태기 단국대 교수는 10일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제 등은 대기업과 공공부문 중심의 노동조합 의견이 다수 반영된 정책”이라며 “이러한 정책은 중소기업의 현실과 괴리가 크고, 결국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약화시킨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중소기업중앙회가 1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한 ‘제2회 KBIZ 문화경영포럼’ 강연에서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김 교수는 ‘중소기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라는 주제 강연에서 중소기업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선 ▲친(親) 중소기업·서비스업 정책 ▲탈(脫) 대기업·제조업 ▲노동시장 유연화 ▲산학연 협력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아이오와대에서 경제학 박사를 취득했다. 고용노동 분야 전문가로 경제사회발전위원회 위원이자 노동경제학회장을 역임했다.

이날 강연에서 김 교수는 최근 중소기업을 둘러싼 경제 환경과 정책을 짚어보고, 앞으로 중소기업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행사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노재근·권영길 부회장, 김남수 서울지역중소기업회장 등 중앙회 회장단과 중소기업 대표 250여명이 참석했다.

문화경영포럼은 두 달에 한 번, 둘째 주, 둘째 날인 화요일에 열린다. 다음 포럼은 내년 2월 11일 개최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사회공헌부(T.02-2124-3091~3 또는 kbizforum.kbiz.or.kr)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