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추가관세로 변동성 확대시 컨틴전시 플랜 대응"
"미중 추가관세로 변동성 확대시 컨틴전시 플랜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차관 9일 오전 거시경제 금융회의 모두 발언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가운데)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가운데)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5일 미·중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며 “변동성이 커질 경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밝혔다.

김 차관은 또 “외환시장에서도 투기 등에 환율 급변동이 발생할 경우 적시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으며 현재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금융시장선 미국의 대(對)중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주가가 하락하고 원달러 환율이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차관은 최근 외국인 주식자금이 빠져나간 것은 대외환경 변화와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에서 한국 기업 비중이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이 커진 것은 대외 불확실성과 MSCI 지수 조정이 중첩된 데에 주로 기인한다”며 “올해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등에 변동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 미중 무역협상의 진행 상황 등을 차분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지난 5·8월 MSCI 지수가 조정될 때에도 미중 갈등이 완화하면서 외국인 주식자금 흐름이 안정됐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금융·외환시장 안정의 기반이 되는 외화수급 여건도 양호하다”며 “경상수지는 상당 규모의 흑자를 유지하고 있고, 외환보유액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수출과 투자가 성장을 제약하고 있어 민간 활력을 높여 경기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해야 한다”며 “산업과 공공부문 등의 구조개혁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을 이번 달 중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은 기간 재정 집행률을 높이고 내년 회계연도 개시와 동시에 재정 집행이 가능하도록 사전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