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편의점 사업자와 정례협의체 발족
한국소비자원, 편의점 사업자와 정례협의체 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GF리테일, GS리테일, 이마트24, 코리아세븐, 한국미니스톱 등과
지난 6일 안전한 소비환경 구축 위한 정례협의체 발대식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5개 주요 편의점 사업자와 함께 소비자가 안전한 시장환경 구축을 위한 정례협의체를 발족하고 지난 6일 발대식을 개최했다.

참여사업자는 (주)BGF리테일, (주)GS리테일, (주)이마트24, (주)코리아세븐, 한국미니스톱(주) 등이다.

편의점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최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원과 업계가 공동으로 안전한 소비환경 조성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발족한 협의체다.

이번 발대식에서 정례협의체 사업자들은 신선식품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편의점 유통식품의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등 국민생활 안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사업자 정례협의체 활동을 통해 소비생활 안전확보를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산업별 소비자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가전제품, 정수기, 위생용품, 회장품, 자동차, 유통분야 등 총 8개 분야(65개 기업)에 걸쳐 사업자 정례협의체를 출범,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