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은 흔들리면서 성장하는 법”
“젊음은 흔들리면서 성장하는 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생인터뷰/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메이드 인 코리아’ 출간
한국산 요강과 빨래판도 판매
해외사업 경험과 노하우 담아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이영현 월드옥타 명예회장

[중소기업투데이  박철의 기자] “단 한명의 억만장자라도 나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이영현 세계한인무역협회 명예회장(78·사진)은 지난달 17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개최된 자신의 저서 <메이드 인 코리아>(성안당)출판기념회에서 밝힌 말이다. <메이드 인 코리아>. 조금 촌스럽고 투박하게 느껴지지만 ‘조국’과 ‘민족’에 대한 그의 애환이 묻어난다.

이 회장은 캐나다에서 40년간 비즈니스를 하면서 고집스럽게 한국 상품만 판매했다. 조국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은 간절함에서 비롯됐다. 한국에서 가져다 팔 물건이 없던 60~70년대 요강과 빨래판까지 가져다 팔았다. 줄잡아 지금까지 한국산 취급품목의 종류가 수천가지에 이른다는 그의 계산이다. 한국산 요강은 이 회장의 손을 거쳐 알사탕그릇으로 변신해 시장으로 나갔고, 빨래판은 인테리어 소품으로 팔리기도 했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남다른 수완이 합쳐져 연매출 1억 달러를 올리는 영리무역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던 것이다.

이 회장은 1966년 캐나다로 아이스하키 유학을 떠났다가 진로를 바꿔 무역업에 뛰어들었다.

“나는 아이스하키라는 목표를 두고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하지만 작은 몸집으로 덩치가 큰 캐나다 선수들을 당해낼 수 없어 진로를 사업가로 바꿨습니다. 아이스하키라는 분명한 꿈과 목표를 가졌기에 그나마 오늘의 내가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누구나 분명한 자신만의 목표가 있어야 어떤 변수가 생길지라도 그 근처에 도달할 수 있지 않느냐는 설명이다. 재외동포 최대 경제단체인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12대 회장 재임시절 시작된 ‘차세대 무역스쿨’은 현재 수료생만도 2만3000여명에 이르고 있다. 한국판 손정의나 빌게이츠 같은 세계적인 CEO를 기대하고 있다. 그는 2010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후배양성에 ‘올인’하고 있다. 17년째 사비를 들여 지구 16바퀴를 돌고 남을 정도로 차세대 강의에 나서고 있다.

“40여년의 비즈니스 경험과 17년간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강의를 하다 보니 내가 했던 말을 기록으로 남겨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또한 많은 수강생들이 책을 요구에 이번에 <메이드 인 코리아>를 발간하게 됐습니다.”

요즘 차세대 강의를 다니면서 느끼는 소회를 물었다.

“1세대들은 무조건 도전하고 시도해보면서 세계시장을 개척했습니다. 하지만 2세 3세들은 새로움에 대한 시도보다는 꼼꼼하게 체크하고 안전을 확인한 뒤 움직이는데 이렇게 해서는 기업을 일으킬 수 없습니다. 기업이든 개인이든 넘어지고 흔들리면서 성장한다는 사실을 명심했으면 합니다.”

이 회장은 수출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표창(1985년)과 국민훈장 모란장(2002)을 받았다. 또 영국 여왕이 각 분야에서 공을 세운 연방국 시민에게 수여하는 다이아몬드 주빌리(2012년)와 캐나다 건국 150주년 상원 메달 수훈(2019년)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