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구글, 게임·앱 스타트업 60개사 글로벌진출에 305억원 지원
중기부·구글, 게임·앱 스타트업 60개사 글로벌진출에 305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앱 분야 혁신창업자 육성 위한 '창구 프로그램' 추진
중기부 사업비 185억원, 구글 마케팅·판로지원에 120억원 등
구글, 글로벌 세미나·1대1 코칭 등 지원
게임기업 36개사, 일반 앱 기업 24개사 등 60개 창업기업 선발
사이먼 칸 구글 부사장이 25일 서울 강남구 구글캠퍼스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60개 스타트업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밋 업 데이'(Meet-Up Day)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이먼 칸 구글 부사장이 25일 서울 강남구 구글캠퍼스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60개 스타트업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밋 업 데이'(Meet-Up Day)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구글과 손잡고 국내 게임·앱 분야 스타트업 60개사를 공동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구글과 함께 게임·앱 분야 혁신창업자를 육성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추진키로 하고 국내 스타트업 60개사를 선정, 글로벌 시장진출을 돕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창구'프로그램의 '창'은 중기부의 창업도약패키지 사업에서, '구'는 구글의 앱스토어 구글플레이에서 따왔다. 이 프로그램 추진에 중기부는 사업비 185억원을, 구글은 마케팅·판로 지원에 120억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게임·앱 분야 도약기 창업기업을 집중 지원함으로써 콘텐츠 고도화 및 목표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에 선발된 60개 창업기업은 중기부로부터 창업도약패키지 사업비 최대 3억원을 지원받으며, 이 중 별도 선발된 20개 기업은 2년간 최대 4억원의 창업성장 R&D(연구개발) 지원금을 추가로 받는다. 구글은 글로벌 세미나와 1대1 코칭 등을 지원한다.

우수기업에는 구글스토어 상위노출과 홍보캠페인(TV·영화관 유튜브) 혜택도 주어진다.

중기부와 구글은 25일 서울 강남구 구글캠퍼스에서 60개 창업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밋 업 데이'(Meet-Up Day) 행사를 열고 창구프로그램을 통한 시너지 창출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창구 프로그램은 문재인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의 하나로 2022년까지 현재 9개인 유니콘 기업을 20개까지 육성하는데 창구기업이 그 중심에 서달라”고 당부했다.

구글의 사이먼 칸 부사장도 “대한민국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IT기술을 겸비한 국가”라며 “구글은 더 많은 꿈들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와 협업해 창업기업들의 성장과 도약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창업진흥원과 함께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기업별 콘텐츠 시장성, 기업이 보유한 성장역량, 향후 개발 및 시장진출 계획 등을 따져 창구프로그램에 참가할 60개 창업기업을 선발했다.

평가를 맡은 창업진흥원은 이번 60개 창구프로그램 1기 기업들 중 게임기업이 36개사, 게임 외 일반 앱 기업이 24개사라고 밝혔다.

기업 업력으로는 4년차 기업이 21개사(35%)로 가장 많으며 기업당 평균 11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고, 서울에 소재지를 둔 기업이 전체의 62%를 차지한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및 창구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창업진흥원(www.kised.or.kr/042-480-4342)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