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17개 대기업 '시니어 등 취업취약계층 일자리창출' 나선다
정부·17개 대기업 '시니어 등 취업취약계층 일자리창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대기업 17개사와 19일 오전 간담회
'포용적 일자리창출 위한 공동협력 선언문' 발표
경력단절 여성·시니어·장애인 등 일자리 창출
고용부, 관련 제도개선과 재정지원키로
고용노동부는 17개 주요 대기업과 19일 오전 간담회를 열고 '포용적 일자리창출을 위한 공동협력 선언문'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17개 주요 대기업과 19일 오전 서울 명동 로얄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포용적 일자리창출을 위한 공동협력 선언문'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고용노동부가 삼성·현대차·LG 등 주요 대기업 17개사와 함께 50·60대 이상 시니어와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고용노동부는 19일 오전 서울 명동 로얄호텔에서 ‘고용노동부·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포용적 일자리창출을 위한 공동협력 선언문’을 발표했다.

조찬을 겸한 이 날 간담회 자리에서 주요 대기업들은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차별없는 직장문화 조성, 사회적기업 발굴 지원 등의 노력을 하기로 했다. 참여기업은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포스코, 한화, GS, 농협, 한국조선해양, KT, CJ, 두산, 효성, 한국투자금융, 하림, OCI, IBK 기업은행 등 17개사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하기로 했다.

공동협력 선언문에서 고용노동부와 17개 대기업은 포용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장애인에 대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 및 장애인· 비장애인간 일자리 격차 해소 ▲연령 차별 없이 생애 전반에 걸쳐 능력에 따라 일할 수 있는 관행 조성 ▲출산·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근무여건 조성 및 차별없는 일자리 환경 구축 등의 공동노력을 펴기로 했다.

또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사회적기업 제품·서비스 활용 등 가치소비 확산 ▲새로운 사회적기업 발굴·성장지원·인재양성 등 사회적기업과의 협업모델 확산 등을 위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취약 계층에게 일자리는 더욱 소중하고 중요하므로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노력해주기를 부탁한다”며 “참여기업들의 모범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도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서 특히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KT· IBK 기업은행 등 6개사는 포용적 일자리창출과 사회적 기업 육성 사례를 공유했다. (아래 표 참조)

간담회엔 이재갑 장관, 통합고용정책국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 등 고용노동부 관계자와 주요 기업 사회공헌 총책임자, 포용적 일자리 관련 기업 임원 등이 참석했다.

 

<주요 기업의 포용적 일자리 관련 활동 사례>

기관명

사 업 내 용

삼성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소프트웨어 무상교육, 교육 기간 중 월 100만원 교육비 지원, 취업 상담 및 성적 우수생에게는 삼성전자 해외 연구소 실습기회 부여

현대자동차

<굿잡 5060>

45세 이상 퇴직(예정)자의 사회적기업 등 재취업과 창업을 위해 사회적경제의 이해, 핵심역량 강화교육 후 취업·창업 상담을 실시, 채용후 사후관리까지 종합적인 취업지원

SK

<사회적기업 육성>

사회적기업이 창출하는 가치를 화폐가치로 측정, 그에 상응하는 특전(인센티브)을 지급

카이스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사회적기업가 육성 특화 학제 운영(87명 졸업생의 졸업시점 창업률 평균 91%)

LG

<장애인 표준 사업장 나눔누리>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나눔누리를 설립(2012년), 카페·스팀세차 등 장애인 친화적인 사업장을 운영해 현재 전체 직원의 절반이 장애인 직원임(307명 장애인 고용)

KT

<지속 가능한 지역 사회 일자리 창출>

장애인·고령자·경력 단절 여성·소외 지역 주민 등 취업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사회공헌으로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

IBK 기업은행

<중소기업 직장 어린이집>

산업단지내 IBK 건물의 사용하지 않는 공간을 활용해 인근 중소기업 노동자 자녀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보육서비스 제공

 

 

19일 오전 열린 '고용노동부·대기업 사회공헌 책임자 간담회'에서 이재갑 장관(가운데)과 주요 대기업 관계자들이 공동협력 선언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