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읽는 아동도서 ‘몽키몽키’서 판매하세요!
안 읽는 아동도서 ‘몽키몽키’서 판매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니앤컴퍼니, 직거래 앱 ‘몽키몽키’ 출시
몽키매니저 서비스 통해 배송작업 등 대행
몽키몽키 앱 화면
몽키몽키 앱 화면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아이들이 커가면서 유아용·아동 도서가 쌓여만 가고 있는 집이 한둘이 아니다. 국내 벤처기업이 아동서적 직거래 앱을 개발해 화제다.

(주)지니앤컴퍼니(대표 이호창)가 아동서적 직거래 앱 ‘몽키몽키'를 지난 10일 출시했다.

몽키몽키를 이용하면 집안에 불필요하게 쌓여있는 아이들 책을 손쉽게 판매할 수 있고, 필요한 책은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더욱이 상품 배송작업을 몽키배송 서비스를 통해 대신해준다. 이를 이용하면, 이용자가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 몽키매니저가 직접 방문, 상품의 포장에서부터 운반, 택배발송 등의 배송작업을 대행 처리해준다.

특히 직거래 사기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몽키몽키가 거래과정에서 중개자로 직접 참여한다. 상품수령과 대금결제를 책임지고 확인 및 관리하고, 거래 회원 간 직접적인 접촉을 차단함으로써 회원 개인정보 노출도 최소화했다.

이 외에도 거래 매칭 확률을 높이기 위해 구매자가 찾는 상품이 없는 경우에는 구매 대기상품으로 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판매자들은 구매대기 상품 리스트 열람을 통해 구매자들이 어떤 상품을 어떤 조건으로 구입하고 싶어 하는지 손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호창 지니앤컴퍼니 대표는 “몽키몽키를 이용하면 유통마진이 없기 때문에 중고책업체를 통한 거래 대비 상대적으로 고가매도, 저가매수가 가능하다”며 “조만간 서적 이외의 다른 아동용품으로도 점차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몽키몽키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애플 앱스토어에도 다음주 중 출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