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동 이사장·임춘성 교수, 중기중앙회 4차산업혁명위 공동위원장
윤여동 이사장·임춘성 교수, 중기중앙회 4차산업혁명위 공동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10일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
협동조합 이사장·학계·연구계 등 전문가 30여명 구성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 논의
중기중앙회는 10일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윤여동 이사장(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임춘성 연세대교수(네번째)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중기중앙회]
중기중앙회는 10일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윤여동 이사장(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임춘성 연세대교수(네번째)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0일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기를 출범시키고 공동위원장에 윤여동 한국글로벌헬스케어사업협동조합 이사장과 임춘성 연세대 교수를 선임했다.

해당 위원회는 협동조합 이사장과 학계·연구계 등 분야별 전문가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주요 현안 논의, 정책과제 및 대응전략 도출 등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 위원들은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의 주요성과와 추진방향, 제1기 중소기업 4차산업혁명위원회 주요활동을 공유했다. 이어 ▲운영위원회 및 분야별 분과 구성 ▲중소기업의 효율적인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정책실효성 확보를 위한 실태조사 및 연구 추진방안 ▲세미나·토론회 등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인식제고와 모범사례 발굴‧확산 방안 등 향후 운영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윤여동 이사장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중심으로 헬스케어, 스마트공장, 5G, 인공지능 등의 주요 정책과 규제 및 제도 혁신 노력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으나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4차산업혁명에 대해 불안한 시각과 우려를 갖고있다”며 “중소기업들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위원회를 중심으로 정책과제 및 대응전략을 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위원 명단은 ▲윤여동 한국글로벌헬스케어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임춘성 연세대 교수 ▲박순황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조용준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 ▲최전남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유병언 한국전력기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최경채 광주전남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유신하 한국중전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 ▲홍성규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주형호 대한스포츠산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범진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정용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 ▲김경묵 중소기업학회장 ▲김경도 ㈜한국첨단기술경영원 대표 ▲박한구 (사)한국인더스트리 4.0협회장 ▲송승재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장 ▲모영일 ㈜지앤지커머스 대표 ▲김흥주 ㈜퓨처젠 대표 ▲김정하 ㈜티라유텍 대표 ▲민응기 미라콤아이앤씨 대표 ▲민수홍 ㈜프론텍 대표 ▲최종복 ㈜지더블유캐드코리아 대표 ▲신성준 ㈜터크코리아 총괄이사 ▲이현재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대외협력이사 ▲이원일 유미특허법인 변리사 ▲이주연 아주대 교수 ▲정종필 성균관대 교수 ▲배유석 한국산업기술대 교수 ▲조경호 국민대 교수 ▲권대수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 등 35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