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공인 위해 165억을 쏜다
중기부, 소공인 위해 165억을 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지원센터, 2022년까지 총 10곳 선정
공동기반시설 통해 조직화·협업화 유도
중기부 대전 청사.
중기부 대전 청사.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중기부가 소공인 지원정책 방안을 내놨다. 우선 소공인의 혁신기반 조성을 위해 전국에 2022년까지 총 10곳의 복합지원센터를 조성한다. 이와 별도로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집적지구 7곳을 선정, 공동기반 시설을 구축한다. 투입되는 총 사업비도 165억원에 이른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0일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운영사업’과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모집을 공고했다.

복합지원센터 선정기준은 동일 업종으로 소공인 밀집도가 높고, 센터 설치 시 고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돼야 한다. 이러한 사업효과가 기대되는 지자체 2곳을 올해 안으로 선정하고 1곳당 국비 25억원과 지자체 매칭 25억 등 총 50억원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복합지원센터는 규모의 영세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스마트장비 활용 및 제품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 등을 일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는 소규모 작업장에서 구비하기 어렵고 신소재 개발이나 샘플제작에 필요한 특수설비와 첨단기기를 구축해 3D설계, 역설계, 이미지 모델링, 제품설계, 디자인 등 장비활용과 제품개발을 지원한다.

또 온라인 판매, SNS 마케팅 등에 필요한 콘텐츠(사진, 동영상 등)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를 마련하고, 우수소공인 제품 전시·판매장도 구성해 판로확대를 지원한다.

아울러 소공인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협업공간을 조성하고, 소공인 제품에 대한 이해 제고와 구매욕구 제공을 위한 제조체험, 고객휴게 공간 등을 마련한다.

복합지원센터 지원과 별도로 소공인 집적지 7곳 내외를 선정해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공동기반시설 구축한다. 총 사업비는 115억원으로 1곳당 15억원 내외 지원된다.

지난해까지 3년간 서울(문래, 종로, 성수, 독산, 성북동), 경기(시흥, 양주, 용인, 군포, 포천) 강원(강릉, 주문진, 사천), 청주(중앙동), 부산(범일동), 대구(대봉1동) 등 16개 지역을 선정, 지원했다.

이번에 선정하는 복합지원센터와 공동기반시설 구축지역 소공인에게는 소공인 판로와 기술지원사업 참여시 가점을 부여해 우대한다.

김형영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부터 시작하는 복합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집적지 소공인에게 기획부터 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면서, “지자체와 함께 집적지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대폭 강화해 지역 제조업 활성화는 물론,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 및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업공고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www.mss.go.kr),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www.semas.or.kr), 소상공인마당(www.sbiz.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