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동정]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현장방문해 애로사항 청취
울산지역 車 부품업계 간담회 참석
화학제조 중소기업 ‘워켐’ 현장방문
SK이노베이션 상생기금 전달식 축하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지난 28일 울산테크노파크 자동차기술지원센터를 방문해 울산TP 현장투어 및 자동차부품 기업인 간담회를 가졌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지난 28일 울산테크노파크 자동차기술지원센터를 방문해 울산TP 현장투어 및 자동차부품 기업인 간담회를 가졌다.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지난 28일 울산을 방문해 자동차부품 업체 간담회를 갖고 화학기업을 방문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에 참석해 상생협력에 중기부가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김학도 차관은 첫 일정으로 울산지역 자동차부품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울산지역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지역내 스마트공장 시범공장의 구축과 울산테크노파크의 연구장비 성능개선을 위한 예산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 차관은 “금년에는 작년에 비해 2배 이상으로 스마트공장 시범공장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전국 18개 테크노파크의 연구장비가 첨단화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청년내일채움공제 및 성과공유제 협약 등으로 ‘기업-직원’ 간 상생을 실천하고 있는 강소기업인 ㈜워켐을 방문했다. 워켐은 환경오염 물질을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수처리 시스템을 개발·운영하고 산업용 특수세정제를 제조하는 중소기업이다. 이 자리에서 최동민 워켐 대표는 ‘살생물제안전관리법’개정으로 관련 정부인증을 획득하기가 어려워졌다는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김학도 차관은 “화평법‧화관법 등 관련 법령이 강화돼 인증 획득이나 검사에 소요되는 비용이 증가하는 등 화학기업의 어려운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면서 “중기부가 화학물질 등록을 위한 컨설팅 지원과 연구장비공동활용지원사업으로 물질 분석‧시험비용을 지원 중이며, 환경부와 공동으로 중소 화학기업의 애로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차관은 SK이노베이션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에 참석해 2년 연속으로 노사가 함께 상생기금을 조성해 중소 협력사와 사회복지시설에 지원한 사례에 대해 축하했다. 김 차관은 “민간기업의 자발적인 상생사례가 확산돼 상생의 온기가 더 확산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