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어컨, 제6회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 개최
캐리어에어컨, 제6회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9일 말레시아, KLPGA 12명 신예 여성 골퍼 참가
제6회 캐리어에어컨·머니투데이방송(MTN) 배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
제6회 캐리어에어컨·머니투데이방송(MTN) 배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한국여자골프의 등용문 제6회 캐리어에어컨·머니투데이방송배 레디스 루키 챔피언십이 12일 8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은 12일부터 오는 19일까지 8일간 말레이시아 조호바루 데사르 엘스 클럽에서 ‘제6회 캐리어에어컨·머니투데이방송 배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은 2013년 첫 개최돼 올해로 6번째를 맞고 있다. 총 12명의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여성 골퍼가 참여해 상금과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출전권을 놓고 승부를 펼치게 된다.

한국여자골프투어의 등용문으로도 불리는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은 지난 5년간 총 60여명의 유망한 여성 신예 골퍼를 배출했다. 출전했던 선수들은 정규투어에서 통상 18회의 우승을 차지할 만큼 정상급 선수로 성장했다.

역대우승자는 강예린(1회), 김예진(2회), 이소영(3회), 신의경(4회), 한진선(5회)으로 3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이소영(롯데 골프단 소속) 선수는 올 시즌 3승을 달성해 다승왕에 올랐다. 4회 참가자였던 이다연 선수는 올 시즌 2승을 달성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아울러 이번 ‘제6회 레이디스 루키 챔피언십’에서는 조아연, 임희정, 윤서현, 이유민 등 총 12명이 참여해 진검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경기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2차 리그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선수 12명을 6개조로 편성해 1:1 18홀 매치플레이로 1차 리그를 치르게 한 뒤, 1차에서 승리한 6명과 패자부활전을 통해 기회를 얻은 2명 총 8명이 1차와 동일한 방식으로 2차 리그를 치루게 된다. 선발된 최종 4인은 8홀 스트로크 결승전을 통해 최종 우승자를 가려내는 방식이다.

대회의 공동주최자인 강성희 캐리어에어컨 회장은 “대회가 매회 발전을 거듭해 한국 여자프로투어의 등용문이 되어 기쁘다.”며, “대한민국 여자골프를 이끌어갈 슈퍼루키들이 본 대회를 통해 세계 무대로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선의의 경쟁과 승패를 떠난 우정으로 더욱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