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에 관하여
태도에 관하여
  • 중소기업투데이
  • 승인 2018.11.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태평의 더블어 사는 세상
장태평 더푸른미래재단이사장(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장태평 더푸른미래재단이사장(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중소기업투데이] 우리는 ‘그 사람은 태도가 나쁘다’던가 ‘그 사람은 태도가 좋다’는 말을 한다. 태도란 ‘사 람이 외부에 대해 일반적으로 반응하는 마음 가짐 또는 입장’을 말한다. 엘리베이터에서 사 람을 만나면,어떤 사람은 웃으면서 인사를 하 지만,어떤 사람은 눈을 피하던가 반응을 보이 지 않는다. 태도의 차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전 자를 친절한 사람이라던가 밝은 사람이라 하 고,후자를 무뚝뚝하다던가 인사성이 없는 사 람이라 한다. 이렇게 외부에 나타나는 태도의 차이는 그 사람의 정신적 상태 의 차이에서 유래한다. 태도를 좀더 과 학적으로 말한다면,외부 자극에 대한 반응시스템이다. 그래서 태도라는 말 은 ‘버릇,이나 ‘습관,과도 유사하게 쓰인다. 다만,버릇이나 습관은 규칙화된 행동의 패턴 을 일컫는다. 반면에 태도는 그 자체가 행동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다. 어떤 대상에 대해 느끼 는 좋음과 싫음의 감정도 태도의 한 부분이다. 수업을 할 때, 선생님의 똑같은 말이나 행동 에 대해 학생의 반응은 서로 차이가 난다. 선생 님이 야단을 치는 경우,어떤 학생은 크게 개의 치 않거나 적당히 넘어가는가 하면,어떤 학생은 크게 상심하거나 심지어 큰 상처를 받는 경 우도 있다. 이런 현상은 각각의 학생이 갖고 있 는 정신적 반응시스템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 것은 경험에서 축적되기도 하고, 선천적이거 나 본능적인 것에서 오기도 한다. 학자들은 태도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해왔다. 가정이 어렵지 만 태도가 좋은 학생은 집안이 부유하지만 태 도가 나쁜 학생보다 더 욱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태도의 차이는 그 성과가 누적되기 때문에 인생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태도는 신념이나 이념과도 연결이 된다. 신 앙을 전파하는 사람들은 낯선 곳에서 온갖 현 실적인 고생을 감수하며 선교활동을 한다. 순 교자들은 신앙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다. 신앙이 깊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그 종교가 요구하는 행동을 한 다. 신념이나 이념은 그 사람의 행동으로 나타 난다. 극단적인 이념을 가진 사람들은 그 생각 이 강할수록 더 강한 행동을 한다. 신념이나 이 념이 좋은 쪽으로 작용할 때에는 성공과 발전 의 엔진이 되고, 국가에 대한 애국심이나 어떤 조직이나 집단에 대한 사랑으로 나타난다. 그 러나 나쁜 쪽으로 작용할 때에는 사회를 파괴 하고,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에게 공격적이고 적의적인 행동을 한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많은 인종적 또는 이념적 집단 분노와 전쟁 범 죄를 경험했다. 신념이나 이념의 무서움이다.

태도는 가치와 연결된다. ‘가치’는 사람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목표이자 이상으로 서 태도보다 더 광범위한 개념이다. 사람이 가 지고 있는 가치체계는 그 사람의 태도들을 결 정한다. 태도는 사람의 가치관에 따라 나타나 는 행동이나 감정이라 할 수 있다. 태도는 또한 그 사람이 속한 문화와 전통에 따라 일정 범위 에서 특징지워진다. 예를 들면,삶과 죽음에 대 한 태도 등이다. 민족성, 국민성이 그것이고, 작게는 조직문화나 집단의식이 그것이다.

사람에 따라 현실을 늘 긍정적으로 보는 긍정론자가 있는가 하면,현실을 늘 부정적으로 보는 부정론자도 있다. 세상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은 스스 로도 행복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편안함을 주어 좋은 인간관계를 맺는다. 그래서 일이 잘 풀린다. 그러나 세상을 부정적으로 보 는 사람은 스스로도 불만 속에 살지만, 다른 사 람들에게 불편함을 주어 관계 형성이 잘 되지 않는다. 그래서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 긍정적 인 태도와 부정적인 태도는 선순환과 악순환 의 반응을 통해 인생의 성패에도 영향을 미친 다.

부정적인 태도는 긍정적인 보완이 있을 때 만 의미가 있다. 정반합의 역사이론도 ‘정’에 ‘반’대만으로 그친다면 의미가 없다. 덧붙여 보완하는 ‘합’이 있어야 역사는 발전한다. 긍 정적 태도는 역사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기도 하다.

중소기업투데이
중소기업투데이 news@sbiztoday.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 702호
  • 대표전화 : 010-2486-8585
  • 팩스 : 070-4032-88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의
  • 명칭 : 중소기업투데이
  • 제호 : 중소기업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다 50437
  • 등록일 : 2017-09-12
  • 발행일 : 2017-09-12
  • 발행인 : 박철의
  • 편집인 : 박철의
  • 중소기업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소기업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