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銀, 호치민·하노이에 3개 지점 추가
신한베트남銀, 호치민·하노이에 3개 지점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에 46개 영업점...현지 외국계 은행 중 最多
29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진행된 판반찌 지점 개점식에서 전필환 신한은행 디지털그룹장(왼쪽 세번째)이 응웬티투하 베트남중앙은행 은행감독부 과장(왼쪽 네번째), 김영태 호치민 총영사관 영사(왼쪽 두번째), 김관묵 KOTRA 호치민무역관 관장(오른쪽 끝)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법인 신한베트남은행은 호치민시 판반찌, 떤푸 지점과 하노이시 호앙마이 지점 등 총 3개 지점을 개점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점하는 판반찌, 떤푸지점이 위치한 고밥, 떤푸군은 인구밀도가 높고 최근 대규모 부동산 프로젝트 등이 예정돼 있는 주요 경제지역으로 호치민에서 빠른 발전 속도를 보이는 지역들이다.

호앙마이지점이 위치한 하이바쯩군은 수도 하노이의 중심 구역 중 하나로 주변 핵심 경제 지역인 동다, 호안끼엠, 탄쑤언군 등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번 개점으로 현지 네트워크를 46개로 확장하면서 베트남 내 외국계은행중 가장 많은 영업망을 보유함으로써 보다 편리하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한 단계 높은 현지화로 외국계 은행이라는 이미지를 넘어서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한 현지 은행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오프라인 채널 확대뿐만 아니라 티키(Tiki), 잘로(Zalo) 등 현지 대형 플랫폼과의 제휴로 디지털 고객 접점을 확대해 비대면 채널에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신용등급이 ‘BB’에서 ‘BB+’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베트남 내 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이는 베트남 국가신용등급(BB+)과 동일한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