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농수축산물 플랫폼기업 ㈜트릿지
[시선집중] 농수축산물 플랫폼기업 ㈜트릿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예비유니콘기업에 뽑혀
농수축산물 데이터수집, 글로벌시장에 제공
기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 '자금지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플랫폼 스타트업 ㈜트릿지를 방문해 트레이딩 과정을 참관하며 신호식 대표의 설명을 듣고있다.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플랫폼 스타트업 ㈜트릿지를 방문해 트레이딩 과정을 참관하며 신호식 대표의 설명을 듣고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이사장은 18일 서울 서초구 소재 플랫폼 스타트업인 ㈜트릿지(대표 신호식)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트릿지는 글로벌 농·수·축산물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으로 각국 현지에서 채용한 농·수·축산물 소싱 전문가(EM, Engagement Manager)와 인공지능(AI)을 통해 전 세계 수만 종의 가격과 품종, 물량 데이터를 수집해 글로벌시장에 B2B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거래를 중개하거나 구매자가 플랫폼을 통해 주문 시 현지 농장실사, 계약 협상, 운송 등 무역 대행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코스트코, 월마트, 이마트 등 유통 대기업과 켈로그, 돌(DOLE) 등 식품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확보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신호식 ㈜트릿지 대표는 “온라인 무역거래 확대와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기보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활용해 필요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신호식 대표와 함께 농·수·축산물의 글로벌 거래 현황 및 트레이딩 과정을 살펴보고,“우리나라의 IT기술로 글로벌 농식품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궁극적으로 농가의 소득 증대가 가능하게 됐다”면서,“기보는 새로운 플랫폼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국내외에서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보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요건을 갖춘 예비유니콘기업을 발굴해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도입, 2022년까지 96개 예비유니콘기업에 5616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충분한 성장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지원 한도를 최대 200억원까지 확대했으며, 선정된 기업 중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경우 기보의 사전진단평가도 함께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