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인천서 열린다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인천서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4~7일 송도컨벤션시아
한국 이민사 120년 기념사업 일환
이달 4~6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2022 세계한인회장 대회 운영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

[중소기업투데이 박철의 기자] 전세계 한인사회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6차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이 오는 10월4일부터 7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인천(송도컨벤션시아)에서 열린다.

한국 이민사 120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열리며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지난 4~6일 멕시코 시티에서 열린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올해 세계한인회장대회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자리엔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인 유제헌 재유럽한인총연합회장, 유영준 중남미한인회총연합회장을 비롯한 대륙별 총연합회장과 지역회장 등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들이 참석해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결과 보고와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기본계획을 의결하고 전세계 한인회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2022년은 한국 이민사 120주년이 되는 해로 첫 해외 이민이 시작된 의미있는 장소인 인천광역시에서 세계한인회장대회를 개최하는 만큼 재외동포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