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공격 취약 中企에 '데이터 백업' 지원
사이버공격 취약 中企에 '데이터 백업'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진흥원·과기부, 中企 5천개 대상 ‘데이터 금고' 사업
클라우드 백업 서비스, 백업 서버 구축 지원
랜섬웨어 피해 예방, 방어벽 구축 기회
사진은 '2022 국제인공지능대전'에 참가한 스타트업으로서 본문 기사와는 관련없음.
'2022 국제인공지능대전'에 참가한 한 스타트업 부스.

[중소기업투데이 조민혁 기자] 랜섬웨어 등 사이버 공격에 중소기업들은 특히 취약하다. 이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랜섬웨어 피해예방을 위해 정기적으로 데이터 백업을 지원하는 ‘데이터 금고 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오는 26일까지 모집한다. 데이터 백업에 들어가는 비용을 절감하며, 높은 수준의 방어벽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최근 국내외 해킹으로 피해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피해로 인한 기업의 업무 중단과 데이터 유실을 막기 위해선 데이터 백업과 같은 선제적인 예방 체계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KISA는 일단 보안 역량이 취약한 중소기업 5000개사를 대상으로 데이터 금고 사업을 통해 데이터 백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분야는 ▲클라우드 백업 서비스 이용 지원(4000개사 모집) ▲백업서버 구축 지원(1000개사 모집)이며, 신청은 둘 중 하나만 선택해 지원할 수 있다.

그 중 클라우드 백업 서비스 분야는 보안 관제 등 IT 인프라와 유지보수 인력 등이 부족한 중소기업에게 적합하며, 지원 용량은 최소 100GB 이상이다. KISA는 이런 중소기업들에게 최소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며, 기업 당 서비스 공급가액 기준 90%, 최대 90만원까지 정부지원금을 지원한다.

백업서버 구축의 경우 고용량 데이터 백업이 필요하고 자체 유지․보수 인력이 있는 중소기업에게 적합하며, 지원 용량은 최소 10TB이다. 이런 중소기업들에 대해선 기업체 한 곳당 서비스 공급가액 기준 80%, 최대 140만원까지 정부지원금을 지원하며, 기본적인 초기 보안설정을 포함한 방문 설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근거한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 및 신청 가능한 솔루션 등 자세한 정보는 데이터 금고 지원 누리집(safe.kisa.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차 모집은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별 중소기업 비중을 고려한 지원 규모로 5월 26일(목)까지 접수 받으며, 1차 모집 후 잔여 예산을 고려해 권역구분 없이 7월 중 수요기업 2차 모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KISA 측은 “랜섬웨어로 인한 데이터 유실 등에 대비해 피해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중소기업은 인프라와 인력 등 역량이 부족해 피해에 노출되어 있다”며, “이번 데이터 금고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에게 랜섬웨어 등 최신 보안위협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체계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