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중물대리 등 82개 사회적기업 인증
㈜마중물대리 등 82개 사회적기업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인증, 총 3266개 사회적기업 활동
취약계층 일자리제공 유형 66.5%
올해 '제4차 사회적기업 육성 기본계획' 수립
자료= 고용노동부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마중물대리, ㈜클린씨 등 82개 사회적기업이 새롭게 탄생했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첫번째 사회적기업 육성 전문위원회를 열고 82개 기관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증으로 사회적기업은 총 3266개소가 됐으며, 고용 근로자 총 6만2669명에, 이 중 장애인·저소득자 등 취약계층 근로자는 58.9%인 3만6889명이다.

유형별로는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제공 유형이 66.5%를 차지하며, 그 외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유형이 15.4%를 차지한다.

이번에 인증된 사회적기업은 교육, 문화예술, 사회복지,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우선 소외계층에 일자리 및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중물대리와 ㈜클린씨가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았다.

경기도 화성의 주식회사 마중물대리는 대리운전과 탁송 사업에 기부문화를 접목한 새로운 사업모형을 통해 지역상생과 소외계층에 대한 일자리 제공을 하고 있다. 운영비를 제외한 대리운전 수수료 전액을 대리기사 자녀의 장학금이나 대리운전 고객 명의로 지역사회에 기부한다.

서울 강남의 주식회사 클린씨는 쿠팡 및 우체국 등과 연계해 최종 구간(라스트 마일) 배송 사업 등을 통해 저소득층과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지역농가의 소득증대와 폐자원 재활용을 통한 환경인식 개선에 이바지하고 있는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과 ㈜코끼리별꽃도 새로 인증을 받았다.

경북 예천의 서민프레시 농업회사법인은 지역의 농특산물과 못난이 농산물을 수매해 가공·판매를 통해 지역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증대와 일자리 문제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충남 천안의 주식회사 코끼리별꽃은 폐자원을 활용해 소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다양한 소재의 재활용(업사이클링) 제품 개발을 통해 쓰레기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환경조성에 힘쓰고 있다.

김영중 고용정책실장은 “올해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제4차 사회적기업 육성 기본계획(’23~’27년)’을 수립하는 해로, 변화된 정책환경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중장기 사회적기업 지원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회적기업 인증을 희망하는 기업이나 단체는 광역자치단체별로 설치된 권역별 통합지원기관(T.1800-2012)에서 상담 가능하며, 사회적기업 통합정보시스템(www.seis.or.kr)을 통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