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사업', 규제자유특구 되나
'부산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사업', 규제자유특구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6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심의...11월4일 최종 결정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하이브리드 친환경선박 개발 등
종료 앞둔 2차 특구 15개 실증사업, 임시허가 전환 및 실증특례기간 연장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규제자유특구심의위원회를 열고 부산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사업의 신규특구 지정 등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6차 신규 규제자유특구 지정에는 9개 지자체에서 12개 사업을 희망했고, 그중 규제 및 사업성 등을 갖춘 부산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사업 1건이 심의 안건으로 채택됐다.

부산 암모니아 친환경에너지 사업은 암모니아 기반 연료전지 하이브리드 친환경선박 개발, 이동형 액화암모니아 표준용기 용도추가 및 용량・재질 확대, 이동형 기반 선박용 암모니아 벙커링(연료충전) 실증 등을 통해 탄소중립 신사업 생태계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결정은 오는 11월4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하게 된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선 2019년 2차로 지정된 7개 특구의 15개 실증사업이 2년간의 실증기간이 끝나 올해 12월 종료됨에 따라 사업중단이 되지 않도록 임시허가로 전환하거나 실증특례기간을 연장하는 안착화 방안을 심의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규제자유특구는 짧은 기간임에도 2조703억원의 투자유치와 1800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구축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종료되는 특구의 안전성이 입증된 사업은 규제법령을 신속히 정비하는 동시에 법령 개정 전에는 임시허가로 전환해 사업화를 통해 매출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