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대 중 4곳이 ‘나홀로 1인 세대’
10세대 중 4곳이 ‘나홀로 1인 세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인구통계, ‘1인세대 936만’
‘4인 가족’은 오히려 예외적 모습
인구 감소 표면화, 고령층만 다소 늘어
사진은 서울 명동입구 풍경으로 본문과 직접 관련은 없음.
서울 명동입구 풍경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지난 9월 말 기준 3분기 주민등록 인구통계에서 1인세대가 936만 7439세대로 사상 처음 4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세대수는 2338만 3689세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고, 1인 세대 다음으로는 2인세대(23.8%)와 4인세대 이상(19.0%), 3인세대(17.1%) 순이었다.

7일 행안부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그러나 전체 인구는 사상 처음으로 소폭 줄었고, 50대 이하 인구는 급속히 줄어드는 조짐을 보인 반면, 60대 이상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구 고령화와 출산율 저하, 젊은 층의 결혼 기피 등의 현상이 마침내 구체적 통계 수치로 나타난 것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1·2인 세대 합계 비중은 63.9%로 지난해 말 대비 1.3%p 증가해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결혼을 미루는 등이 이유로 ‘나홀로 세대’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사회 풍조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반면에 ‘부모와 두 자녀’라는 전형적 모습의 가정, 즉 4인세대 이상은 2016년 이래 5년 만에 6%p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다. 그나마 복수 구성원으로 된 세대 역시 평균 2.21명에 불과해 이제 ‘4인 가족’은 오히려 예외적 현상으로 받아들여질 정도다.

또한 주민등록 인구는 5166만 7688명으로 지난 6월말에 비해 4712명 줄어들어 1·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인구 감소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3분기 출생(등록)자수는 2분기에 비해 307명 늘었고, 분기별 자연적 요인인 출생과 사망에 의한 인구감소 폭은 줄어들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50대 비중이 여전히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 말에 대비해 50대 이하 전 연령층의 비중은 감소한 반면 60대와 70대 이상 연령층의 비중은 각각 0.7%p, 0.2%p 증가했다. 행안부는 “1인 세대의 증가 추세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1인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이 사회, 경제, 문화 등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맞는 정책 설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