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소상공인들을 어찌하나!
[포토뉴스] 소상공인들을 어찌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대책위' 국회 앞서 삭발식
왼쪽부터 김익환 코인노래방협회 사무총장, 최윤식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피해 소상공인대책위원장, 허희영 카페연합 대표가 5일 여의도 국회앞서 삭발식을 가진뒤 소상공인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익환 코인노래방협회 사무총장, 최윤식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피해 소상공인대책위원장, 허희영 카페연합 대표가 5일 여의도 국회앞서 삭발식을 가진뒤 소상공인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소상공인들을 어찌할까?’

정부와 국회의 공통된 고민이다. 코로나19 장기화 및 사회적거리두기로 한계상황에 봉착한 소상공인들이 참다참다 얼마전부터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5일 여의도 국회 앞에선 소상공인들이 정상영업 보장, 영업손실 보상 및 소급적용 등을 요구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대책위원회(위원장 최윤식)는 이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영업시간 보장, 코로나 피해 업종 소상공인 영업손실 보상 및 소급적용 실시, 세금감면, 무이자대출 등 신속한 지원대책을 촉구했다.

최윤식 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 이사장은 “사회적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있다”며 “확진자 수에만 매몰돼있는 현행 거리두기 체계에서 벗어나 소상공인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지속가능한 정책을 시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최 위원장은 “영업시간 정상화를 통해 최소한 소상공인들이 먹고 살 권리를 보장하고, 정부의 방침대로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황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 무이자대출 확대 등 긴급조치에 나서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 참가자들은 결의를 다지는 의미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