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헬스 모니터’ 앱 31개국 진출
'삼성 헬스 모니터’ 앱 31개국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월 국내 출시 이후 100만명 사용중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갤럭시 워치3'(사진)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라면 누구나 다운로드할 수 있다. [삼성전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갤럭시 워치3'(사진)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라면 누구나 다운로드할 수 있다. [삼성전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의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가 오는 2월 전 세계 31개국에 새롭게 진출한다. 이에 따라 해당 국가의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본인의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 기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7일 “지난달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CE(Conformity to European) 마킹을 획득하면서 관련 서비스를 프랑스·독일·영국 등 유럽 28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CE 마킹은 유럽 국가에 수입되는 상품이 소비자의 건강, 안전, 위생, 환경 관련 역내 규격조건을 준수하고 신뢰성을 확보했을 때 부여된다. 이와 별도로 칠레, 인도네시아, UAE에서도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도입돼 신규 진출국은 총 31개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 양태종 전무는 “지난해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국내에서 최초로 출시된 이후 약 100만명이 사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활용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려면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 워치(‘갤럭시 워치3’ 혹은 ‘갤럭시 워치 액티브2’)와 갤럭시 스마트폰에 모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내려 받아야 한다. 스마트 워치 사용자가 ‘갤럭시 웨어러블’ 앱을 통해 자신의 단말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설치된다. 이후 갤럭시 스토어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다운로드하면 스마트폰 설치가 완료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