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올 한해 돌아보니…소상공인·소비자 ‘버팀목’
제로페이, 올 한해 돌아보니…소상공인·소비자 ‘버팀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평가,
재난, 방역, 교통, 배달 등으로 확장

[중소기업투데이 이상영 기자] 30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에 따르면, 올 한해 제로페이는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 본격적으로 도입된 지 2년 만에 가맹점 72만개, 결제액은 1조원을 달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전체 가맹점 가운데 소상공인 비율은 약 92%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전체 가맹점의 90%를 차지한다. 또 전체 결제의 70% 정도가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일어났다. 제로페이는 수수료율 제로 구간에 해당하는 매출액 8억원 이하의 영세 소상공인 지원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실제 지난 1년간 전체 결제액의 62%가 8억원 이하의 소상공인 그룹에서 발생했다.

지역사랑상품권과 연계

진흥원은 “제로페이는 지역사랑상품권 연계를 통해 지역 내 소상공인과 상생한다. 특히 올 1월 발행을 시작한 서울사랑상품권은 ‘완판’ 행진을 이어오며 큰 사랑을 받았다”고 나름의 의미를 부여했다. 이는 특히 제로배달 유니온 등 공공 배달과 연계돼 소상공인의 주문 중개 수수료를 줄이는 효과를 기하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민간 배달 앱의 주문 중개 수수료가 6~15%인 것에 비해 제로배달 유니온 등 공공 배달 앱의 수수료는 최대 2%에 그친다. 소상공인은 수수료를 줄일 수 있고, 소비자는 지역사랑상품권 결제로 최대 10% 할인을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제로페이는 모바일상품권과 기업 제로페이 등 결제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정부 사업비 지급, 전자출입명부, 복지 및 소비 쿠폰 등 특정 사업이나 캠페인 영역으로까지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중앙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 기관, 일반 기업의 업무추진비와 현금성 경비 지출을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기업 제로페이의 경우 중소벤처기업부, 경남도청, 웹케시 등 100여곳이 도입해 이용하고 있으며 12월 기준 누적 결제액이 57억원에 달한다. 또 농·축·수산물 구매 시 구매 금액의 일정 비율을 페이백 형태로 지급하는 제로페이 소비쿠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어가 지원에 한몫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 인증 등 ‘방역’과도 연계

제로페이 QR 코드를 통한 전자출입명부 인증 서비스는 매장 출입 시 수기명부 작성의 불편을 덜어준다.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휴원지원금, 임대료 지원금 등 복지 전달 체계에도 제로페이가 참여하고 있다. 최근엔 위챗페이와 연동을 시작하며 글로벌 인프라로 도약하고 있다. 올 11월 말부터 서울, 부산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위챗페이로 결제가 가능해져 중국 관광객 및 유학생들은 별도의 해외 결제 카드 발급 또는 현금 환전 없이 본국에서 사용하던 위챗페이 앱으로 제로페이 가맹점의 QR 코드를 인식해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위챗페이를 시작으로 추후 아세안 국가들의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와도 연동해 제로페이를 통한 국가 간 간편 결제 인프라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진흥원은 2023년까지 가맹점 200만개를 확보하는 등 확장 전략을 구사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 직불 서비스, 마이데이터 지원 제로페이 빅데이터 센터 구축, 글로벌 확장 등이 그런 경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