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혁신' 주마가편
신한銀, '디지털혁신' 주마가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장 직속 디지털혁신조직 신설
마이데이터 및 빅데이터·AI 부문 외부인재 영입
신한은행이 은행장 직속으로 디지털혁신조직을 신설하고
신한은행이 은행장 직속으로 디지털혁신조직을 신설하고, 김혜주 전 KT 상무(왼쪽)와 김준환 전 SK주식회사 C&C 상무를 책임자로 영입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디지털혁신을 주도해온 신한은행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위한 디지털혁신조직을 은행장 직속으로 신설했다. 또 김혜주 전 KT 상무와 김준환 전 SK주식회사 C&C 상무를 디지털조직을 이끌어갈 책임자로 영입했다.

신한은행은 진정한 디지털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은행장 직속 디지털혁신 추진조직을 신설하고 외부인재를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디지털 혁신단’은 ‘고객중심 一流(일류) Digital Banking Company’로의 전환을 위해 신설됐다. AI Unit(구 AI통합센터, AICC), MyData Unit(마이데이터 사업 전담), Data Unit(구 빅데이터센터), 디지털R&D센터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된다.

마이데이터 사업을 총괄할 김혜주 상무는 서울대에서 통계학 석사,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SAS Korea, SK텔레콤 등을 거쳐 삼성전자 CRM 담당 부장, KT AI BigData 융합사업담당 상무를 지냈다. 김혜주 상무는 국내 1세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제조, 통신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풍부한 데이터분석 관련 실무 경험을 쌓은 빅데이터 전문가다. 최근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 사업화로 가시적 성과를 창출한 경험과 정부기관 자문위원 활동 등을 바탕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이론과 실무에 정통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Data Unit을 총괄할 김준환 상무는 KAIST 석·박사 학위를 마치고 미국국립표준기술연구소, 삼성전자를 거쳐 SK주식회사 C&C 그룹장으로 빅데이터와 AI 부문을 이끌어왔다.

김준환 상무는 빅데이터와 AI를 현업에 적용, 사업 모델화하는데 강점을 지녔다. 다양한 산업군의 프로젝트를 통해 플랫폼구축, 데이터 수집 및 분석, AI 기술 적용 등 데이터 산업 전반의 탁월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은행권 AI 및 빅데이터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신한금융그룹은 개방과 혁신 관점에서 최고 수준의 외부인재를 영입하는 개방형 인사를 추진해 전략, 글로벌, 디지털, 자산운용 등 그룹의 다양한 분야에 외부 전문가를 중용해왔다. 신한은행도 지난 2017년부터 김철기 본부장, 장현기 본부장 등 디지털 부문 외부 전문가 영입에 적극 나서왔다.

또 은행권 최초로 디지털/ICT 수시채용, 삼성 청년 SW 아카데미(SSAFY) 특별전형을 도입하며 올해 코로나19 여파에도 100여명의 디지털/ICT 인재를 채용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새로 영입된 인사는 업무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각에서 신한은행의 디지털혁신을 이끌고 그 역량을 내재화하는데 중요한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핵심 사업분야의 전문성 있는 외부인재 영입을 통해 디지털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