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조달 확대·조합수의계약 활성화
LH, 공공조달 확대·조합수의계약 활성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와 제22호 '자상한기업' 업무협약

 

(왼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을 맺은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을 맺은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건설 건축 분야 중소기업 및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공공조달 확대, 조합추천 수의계약제도 활성화, 상생결제 시범 도입 등을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이같은 내용의 자상한 기업(22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H는 ▲(판로)공공조달 확대, 조합추천 수의계약제도 활성화, 상생결제 시범 도입 ▲(기술혁신)상생형 스마트공장 확대, 기술개발 자체기금 조성, 실증기회 제공 ▲(건축창업)건축분야에 특화된 창업지원시설과 지원사업 제공 ▲(재기지원) 재창업 등 재기 소상공인을 위해 희망상가를 無보증금 조건으로 임차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건설ˑ건축 분야 창업ˑ중소기업의 판로확대와 기술혁신을 위해 중소기업 자재·물품·용역 등 공공조달 규모를 올해보다 6000억원 이상 늘린다. 또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 등을 통해 건설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지원한다. 협동조합이 추천하는 제품에 대한 수의계약의 활성화와 상생결제 시범 도입도 추진한다.

건축 분야에 특화된 창업지원시설 구축을 위해 세종시에 주택 성능 품질 분야 창업부터 사업화까지 지원하는 팹랩(Fab lab) 시설을 2400㎡ 규모로 조성해 우수기술을 보유한 건축분야 중소기업의 창업 및 성장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지원을 위해 중기부 소상공인 재기 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희망상가를 1년간 무보증금 조건으로 임대한다. 기간종료 후 재창업 소상공인이 연장을 희망하면 수의계약으로 우선 공급한다.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대표는 “건축 분야의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건축특화 팹랩 조성과 국내·외 판로지원 강화, 그리고 폐업 소상공인의 재창업을 지원해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힘이 되도록 꼼꼼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건설ˑ건축 분야에 특화한 혁신창업 기반시설 구축과 공공조달 확대 등을 통해 창업부터 성장까지 튼실한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