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목한 '메가트렌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목한 '메가트렌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모빌리티, 도시화, 디지털화, 탈탄소화, 탈글로벌화
WSD 온라인 컨퍼런스서 기조연설
'포스트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주제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27일 WSD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포스트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새로운 10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27일 WSD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포스트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새로운 10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포스트코로나로 가속화될 경제 사회 구조변화에 철강업계가 공동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향후 철강산업 메가트렌드로 뉴모빌리티, 도시화, 디지털화, 탈탄소화, 탈글로벌화를 지목했다.

최 회장은 27일 WSD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포스트코로나 메가트렌드와 철강산업 : 새로운 10년’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WSD(World Steel Dynamics)는 미국 뉴저지에 소재한 글로벌 철강전문 분석기관으로 매년 ‘Steel Success Strategies’(철강 성공전략) 컨퍼런스를 열어 세계 주요 철강사에 대해 경쟁력평가를 실시해 발표하고 있다. 이날 최 회장 외에 글로벌 리딩 철강사 CEO 6명이 기조연설을 했다.

최 회장은 약 25분간 영어로 발표한 연설에서 포스트코로나로 가속화될 변화와 이로 인한 철강산업의 메가트렌드에 대해 전망하고, 철강업계의 공동대응과 지속성장 방안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미래에도 인류 삶의 질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소재는 철강이 될 것이라며, ▲뉴모빌리티(New Mobility) ▲도시화(Urban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 ▲탈탄소화(De-carbonization) ▲탈글로벌화(De-globalization)를 메가트렌드로 지목했다.

우선 뉴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해 철강의 높은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기반으로 초경량 고강도 차체 및 샤시 소재 개발 등을 통해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처해야할 것이라고 최 회장은 강조했다.

또 도시화 확산으로 건설용 강건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특히 메가시티의 집중화 및 복잡화를 해소하기 위한 건축물과 인프라의 분산배치, 자연재해 및 미세먼지 대비 등을 위한 건축 소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므로 이를 위한 고성능, 다기능 친환경 강재 개발에 집중해야할 것이라고 최 회장은 덧붙였다.

디지털화 관련해선 4차산업혁명시대 철강업계의 최종 목표는 제철소의 설비 및 공정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실시간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설비와 공정 제어가 이뤄지는 ‘Digital Twin제철소’ 구현이 돼야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철강업계 탄소중립을 위해 공정상 부득이 발생하는 CO2와 철강공정 부산물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도 더욱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기적으로는 수소에 기반한 철강공정의 탈탄소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러한 메가트렌드에 기술력, 친환경, 스마트화로 대처하고 있는 포스코의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포스코는 이차전지 소재사업, 복합소재의 다양한 활용 등을 통해 뉴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를 통해 건설사와 상생의 가치를 함께 키워가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다보스포럼으로 유명한 세계경제포럼에서 세계의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바 있는 ‘포스코형 스마트팩토리’를 더욱 진화된 형태로 발전시키고 있다. 포스코의 슬래그 인공어초를 통한 바다숲 조성사업은 철강업계가 탄소중립·순환경제 달성에 있어 사회전반에 긍정적 기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표사례다.

최 회장은 연설을 마치며 수소시대 도래에 대응해 주요 철강사들간 탄소저감 기술협업과 정보공유를 골자로 한 ‘그린 스틸 이니셔티브(Green Steel Initiative)’ 추진을 제안했다.

한편 포스코는 동 컨퍼런스에서 WSD가 발표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11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코로나로 인한 철강시황 불황과 수요산업 침체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원가 절감 등의 노력을 인정받아 종합 1위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로이힐 철광석 프로젝트 투자를 통한 원료 과점화 위기 대응,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을 통한 안전, 환경 부분 성과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날 함께 발표된 상위 5개 기업에는 미국 뉴코어(2위), 러시아 세베르스탈(3위), NLMK(4위), 오스트리아 뵈스트알피네(5위)가 각각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